선운산도립공원, 여름 관광객 유치 위해 물놀이 시설 및 경관폭포 조성한다

한 해 200만명 이상이 찾는 관광 명소임에도 불구하고, 여름철 관광객들을 위한

박미경 | 기사입력 2021/04/08 [06:11]

선운산도립공원, 여름 관광객 유치 위해 물놀이 시설 및 경관폭포 조성한다

한 해 200만명 이상이 찾는 관광 명소임에도 불구하고, 여름철 관광객들을 위한

박미경 | 입력 : 2021/04/08 [06:11]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고창군 최대 관광지인 선운산도립공원이 여름철 관광객 유치를 위한 물놀이 시설과 경관폭포를 만들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선운산도립공원은 한 해 200만명 이상이 찾는 관광 명소임에도 불구하고, 여름철 관광객들을 위한 물놀이 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고창군은 어린이들은 물론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물놀이 시설을 계획하고 사업을 추진해가고 있다.

 

▲ 선운산 시냇물길 _ 고창군  


먼저, 선운산 생태숲 일원에 400m의 시냇물길을 만들었다. 바로 옆 선운천에서 깨끗한 계곡물(1급수)을 유입해 시냇물길로 흘러보낸 뒤 다시 선운천으로 합류시키는 친환경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냇물길 중간에는 물놀이와 족욕을 즐길 수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관폭포는 선운산 도솔제 인근에 설치할 예정으로 현재 설계중에 있다. 오는 8월 완공을 목표로 40m높이의 자연 암석에서 떨어지는 시원한 물줄기는 관광객들의 여름철 무더위를 한 방에 날려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밖에도 선운산도립공원은 올해 국민여가캠핑장 개장, 은행나무 숲 군락지 쉼터 조성 등을 앞두고 있어 여름 휴가철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고창군청 산림공원과장은 상대적으로 비수기로 여겨졌던 여름철에도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주변의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선운산도립공원이 대한민국 힐링 1번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전북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로 158-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