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가을 여행주간,DMZ 평화 나들이참가자 모집

스타 역사 강사와 파주‧철원 DMZ로 떠나는 스토리텔링 투어

양상국 | 기사입력 2019/09/10 [09:42]

2019 가을 여행주간,DMZ 평화 나들이참가자 모집

스타 역사 강사와 파주‧철원 DMZ로 떠나는 스토리텔링 투어

양상국 | 입력 : 2019/09/10 [09:42]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여행하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특별한 여행을 준비했다. 2019년도 가을여행주간(9월12~9월29) 중인 21일(토)와 28일(토) 양일간, 파주 및 철원 DMZ로 유명 역사 강사와 함께 떠나는 DMZ 평화 나들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번 평화 스토리텔링 투어 참가자 모집기간은 9월 11일(수)부터 17일(화)까지 7일간이다.

 

먼저, 1회는 9월 21일(토) 파주로 오태진 강사와 함께, 2회는 28일(토) 철원 DMZ로 최태성 강사와 함께 떠난다. 각 코스에서는 유명 역사 강사들이 진행하는 현장 강의를 통해 한반도 평화 역사를 생동감 있게 배울 수 있다. 특히, 역사적인 9.19 평양공동선언이 1주년을 맞은 만큼, 이번 DMZ 평화 나들이이 지니는 의미는 더욱 크다고 볼 수 있다. 

 

▲ 2019년 가을 여행주간- DMZ 평화 나들이 포스터    


1회차(21일) 코스는 도라산 전망대, 제3땅굴, 캠프 그리브스 등을 찾아간다. 남한의 최북단 전망대인 도라산 전망대에서 개성공단, 북한선전마을 기정동 등 개성시의 변두리까지 볼 수 있다. 2회차(28일) 코스는 노동당사, 제2땅굴, 철원평화전망대 등을 방문한다. 과거 철원 일대를 관장한 노동당사, 제2 땅굴 등을 통해 한국전쟁의 흔적을 생생하게 실감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참가자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형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출발하기에 앞서,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페이스 페인팅 등 사전행사와 함께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코스 진행 중에도 평화의 의미를 담은 마술 공연, 군번줄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 2019년 가을 여행주간- DMZ 평화 나들이 코스 안내  


DMZ 평화 나들이 프로그램은 9월 11일(수)부터 17일(화)까지 7일간 티켓링크 웹사이트를 통해 참가 신청을 접수한다. 각 코스의 접수 인원은 100명(총200명)으로 선착순 마감하며, 1인당 참가비용 5,000원은 전액이 북한이탈주민의 정착지원을 위해 남북하나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광정책과장은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이번 DMZ 평화 나들이는 시민들의 관심과 평화에 대한 의지를 적극 반영하였다면서,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를 상징하는 DMZ를 직접 둘러보면서 평화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고, 역사 강의를 통해 평화의 의미도 찾을 수 있는 여행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강화의 직물 역사를 품은 핫 플레이스, 소창체험관과 조양방직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