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태화강동굴피아, 도심 속 피서지 로 인기

태화강 동굴피아에 평일 평균 400명, 주말 1천명 이상의 여행객들이

이형찬 | 기사입력 2019/08/14 [03:40]

울산 남구 태화강동굴피아, 도심 속 피서지 로 인기

태화강 동굴피아에 평일 평균 400명, 주말 1천명 이상의 여행객들이

이형찬 | 입력 : 2019/08/14 [03:40]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도심 속 이색피서지인 태화강동굴피아가 인기를 끌고 있다. 남구 도시관리공단은 태화강 동굴피아에 평일 평균 400명, 주말 1천명 이상의 여객들이 방문하고 있으며 특히 지하광장에 설치된 반구대암각화 탁본 체험과 3동굴 스케치아쿠아리움 그림 그리기 활동은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 태화강 동굴피아


한낮 기온이 35도를 웃도는 가운데 동굴피아는 22도 정도를 유지하고 있어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멀리 휴가를 떠나지 못하는 주민들이 가족들과 함께 무더위를 식힐 수 있는 공간으로 발길을 모은다. 특히 3동굴 스케치아쿠아리움 그림 그리기 는 아이들이 그린 수생생물을 스캔해 큰 스크린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 태화강 동굴피아


또한 열린 관광지로 선정된 울산 십리대숲과 마찬가지로 태화강동굴피아도 내부에는 턱이 없고 완만한 입구 쪽 경사로를 통해 쉽게 입장할 수 있어 장애인 휠체어나 유모차 등을 이용해 누구나 편하게 관람할 수 있다. 남구 도시관리공단 이사장은 태화강동굴피아는 도심 속 이색공간으로 가족들과 편하게 찾고 즐길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며 많은 고객이 동굴피아를 찾아 관람하며 무더위를 잘 이겨낼 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광고
잡돈사니
2019 환하게 밝힌 한국관광의 별 7개 관광자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