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온천 힐링명소로 떠나는 부산 겨울여행

부산관광공사는 26일 12월에 가볼 만한 곳을

이형찬 | 기사입력 2018/11/26 [13:25]

온천 힐링명소로 떠나는 부산 겨울여행

부산관광공사는 26일 12월에 가볼 만한 곳을

이형찬 | 입력 : 2018/11/26 [13:25]

부산관광공사는 12월 가볼만한 여행지로 따뜻한 부산! 온천 힐링명소로 떠나는 부산 겨울 여행 으로 동래온천지구, 해운대온천지구를 추천 하였다. 동래온천은 삼국유사에 기록된 역사상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온천이고, 해운대온천은 해운대 백사장을 바라보면서 온천욕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대한민국 온천중에 유일한 임해온천 이다. 동래온천은 한 마리의 학이 아픈 다리를 온천수에 담근 후 씻은 듯이 나아 날아가는 것을 본 노파가 자신의 아픈 다리도 온천수로 치료했다는 백학의 전설이 전해지고 있는 곳이다.

▲ 동래온천 노천 족욕탕


신라 시대부터 온천으로 이용돼왔으며, 마그네슘이 풍부하고, 수질이 부드럽고 자극이 적어 노인이나 유아, 회복기에 접어든 환자들에게도 부담이 적다고 한다. 그리고 주변으로 가족탕을 포함한 숙박업소가 모여 있기 때문에 하루 이상 머물면서 온천과 관광을 함께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여행의 묵은 피로도 풀고, 주변의 금정산, 금강공원, 범어사, 동래읍성 등을 둘러보는 것도 추천한다. 해운대온천은 한국 유일의 임해 온천지로 피부미용과 피부질환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유명하며, 염도가 강한 편이라 입욕 후 피부가 매끄러운 것을 느낄 수 있다.

▲ [해운대온천] 할매탕의 깔끔한 내부


신라 진성여왕의 천연두를 치료하기 위해 찾았던 곳이자, 과거 갯마을 나환자들이 이곳에서 목욕하고 병을 치료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기도 한다. 여름철에는 해수욕과 온천욕을 동시에 즐길 수 있으며, 겨울에도 해변 산책 후 온천욕을 즐기는 일석이조 여행지로 인기가 높은 곳이다.

그리고 12월 중 내일로 티켓을 소지한 여행객을 대상으로 동래&해운대 온천시설의 입장권을 추첨해 지급하고, 부산온천 이용 인증샷을 SNS 게재 시 부산 숙박권(10명)을 지급하는 이벤트가 진행되니 12월 부산여행을 계획하는 관광객들은 확인하고 움직이는 것이 좋을 듯하다. 부산관광공사 관계자는 겨울철 부산을 방문하고 동래온천과 해운대온천 어디로 가든 후회는 없다며 역사와 전통을 느끼고 싶다면 동래온천, 아름다운 바다 풍광을 함께 하려면 해운대온천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한국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