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을에 더욱 설레는 길 남산둘레길 걷기축제 개최

가을 남산둘레길을 걸으며 자연과 예술이 머무는 남산을 오감으로

양상국 | 기사입력 2018/11/02 [09:18]

가을에 더욱 설레는 길 남산둘레길 걷기축제 개최

가을 남산둘레길을 걸으며 자연과 예술이 머무는 남산을 오감으로

양상국 | 입력 : 2018/11/02 [09:18]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11월 3일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남산둘레길 7.5km 전 구간에서 제4회 남산둘레길 걷기 축제를 개최한다. 설레는 가을 남산둘레길을 걸으며 자연과 예술이 머무는 남산을 오감으로 느끼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행사를 통해 평소 서울의 대표 관광지 또는 데이트 명소로만 남산을 떠올렸을 시민들에게 남산 숲의 참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 남산 둘레길 단풍    


단풍이 만연한 둘레길을 걸으며 각 지점에 마련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에 무료로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1지점에서는 울긋불긋 남산의 가을을 배경으로 남산 사진관이 열린다. 중부공원녹지사업소 산하공원에서 활동 중인 공원사진사들이 촬영한 남산의 사계 사진 작품전시와 더불어 공원사진사들이 직접 사진을 촬영해주고 즉석에서 인화해주는 추억을 선물한다.

2지점 음악이 흐르는 남산에서는 국악과 클래식, 서커스, 버블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통해 관객과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3지점의 남산에서 만나는 새는 눈(필드스코프 망원경 관찰, 새 사진 전시회)과 귀(새소리 음향 스피커)로 남산의 새를 만나고 직접 탐조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 남산의 새 탐조활동  


4지점 생명의 숲 남산에서는 남산 숲 가꾸기 활동 결과를 통해 민둥산이었던 남산이 건강한 숲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보며 남산 생태환경의 중요성을 되새겨 볼 수 있다. 동시에 남산을 올바르게 이용하는 방법으로 반려견 관련 캠페인을 진행하고 배변봉투를 배포할 예정이다. 5지점에서는 낙엽을 활용한 책갈피와 엽서 등 가을소품을 직접 만들어보고 캘리그라피와 향기주머니 만들기를 체험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 남산 둘레길 걷기    


이외에도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이용이 가능했던 남산 소나무 힐링숲과 한남 유아숲 체험장을 개방하고 팔도 소나무단지에서는 남산의 자원봉사자들이 소나무 이야기산책을 진행하는 등 남산이 보유한 자산을 적극 활용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이번 행사는 청정 서울시를 위해 종이컵과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환경친화행사로 진행된다. 개인 텀블러를 지참하면 따뜻한 가을차를 즐길 수 있다.


이번 제4회 남산둘레길 걷기 축제는 접수 및 등록 없이 누구나 완주에 목적을 두지 않고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으며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울의산과공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남산이 역사적·문화적·생태적 가치가 복합된 만큼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자연과 예술이 머무는 남산의 가을을 느끼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