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가을에 가볼만한 여행지 ②

세마대와 선사시대 고인돌 유적을 지나는 역사의 길이기도

양상국 | 기사입력 2018/10/06 [03:23]

경기도 가을에 가볼만한 여행지 ②

세마대와 선사시대 고인돌 유적을 지나는 역사의 길이기도

양상국 | 입력 : 2018/10/06 [03:23]

가을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오산 독산성길, 오산에서 가장 먼저 가을을 맞이하는 곳은 독산성 길이다. 경기도 삼남길 제7길인 독산성 길은 우뚝 솟은 독산성에서 유적지인 산성과 발전된 도시의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임진왜란 때 권율장군의 기지로 왜구를 물리친 세마대와 선사시대 고인돌 유적을 지나는 역사의 길이기도 하다. 독산성길 전체보다는 독산성에서 고인돌공원까지의 구간이 추천 코스.

▲ 오산 독산성길  


독산성을 오르는 구간은 꽤 긴 오르막이다. 특히 독산성 입구에서 보적사까지가 가장 가파른데, 다행히 숲이 우거지고 시원한 가을바람이 불어와 걷기 썩 괜찮은 길이다. 장거리 산행이 부담스러우면 독산성 동문 주차장까지 승용차를 이용할 수도 있다. 독산성 성곽에 걸친 보적사에 오르면 우선 탁 트인 전망이 압권이다. 멀리 동탄신도시와 수원 시내 등, 주변 도시의 가을 풍경이 파노라마로 펼쳐진다.


걷는 동안 흘린 땀을 보상받는 멋진 풍경이다. 아담한 경내와 굽이굽이 이어지는 성곽은 천천히 즐겨보자. 세마대 산림욕장으로 내려올 때는 포장된 가파른 길을 내려와야 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래도 이곳에서 오산 고인돌공원까지는 야트막한 고개 하나만 넘으면 되는 쉬운 길이다.


고인돌공원은 선사시대 고인돌이 아파트를 배경으로 늘어선 이색적인 공원이다. 원두막 또는 산책로에서 색이 짙어가는 이 가을을 오롯이 누려본다. 이용시간은 상시 가능하고 이용요금은 무료이다. 경기도 오산시 지곶동 155  / 031-8036-7608(오산시 문화체육관광과)

 

▲ 시흥 늠내길과 갯골생태공원    


가을 정취 가득한 염전길, 시흥 늠내길과 갯골생태공원. 늠내길은 수도권에서 산, 들, 바다를 모두 품은 시흥시의 친환경 도보 길이다. 아름다운 풍경과 걷기 좋은 길의 조화를 고려하면서 인공요소를 최대한 줄이고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느낄 수 있게 조성됐다. 그중 갯골길은 경기도 유일의 내만갯벌 양옆으로 드넓게 펼쳐진 옛 염전의 풍광을 누리면서 걷는 길이다.


칠면초, 나문재 등 염생식물의 색이 짙어지고 갈대와 억새가 우거지는 가을이 갯골길을 걷기 가장 좋은 계절이다. 추천코스는 갯골생태공원에 주차하고 갈대밭과 부흥교를 돌아 다시 공원으로 돌아오는 갯골길 하프코스로 약 2시간가량 소요된다. 갯골생태공원은 세계에서도 희귀한 내만갯골이 있는 곳이다. 내만갯골이란 내륙 안쪽으로 깊숙이 형성된 갯골을 가리킨다.


갯골을 따라 바닷물이 들어오니 염전을 만들어 천일염을 생산하기 최적의 조건이다. 지금은 곳곳에 남아있는 오래된 소금창고들만이 한때 이곳에 거대한 염전이 있었음을 말해준다. 잘 정비된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붉은발 농게, 방게 등 갯벌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생물도 만날 수 있다. 산책로가 끝나는 지점에 있는 6층 높이의 전망대에 오르면 갯골생태공원 전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이용시간은 상시 가능하고 이용요금은 무료이다. 경기도 시흥시 동서로 287  / 031-488-6900 / 경기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