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경기도 가을에 가볼만한 여행지 ①

년을 넘긴 용문산의 수호신이 각별히 보살펴 줄지 모를

양상국 | 기사입력 2018/10/06 [00:33]

경기도 가을에 가볼만한 여행지 ①

년을 넘긴 용문산의 수호신이 각별히 보살펴 줄지 모를

양상국 | 입력 : 2018/10/06 [00:33]

산과 들의 색이 짙어지는 10월이다. 이른 한가위가 지나고 아침저녁으로 옷깃을 여미게 하는 바람만큼이나 절정을 향해 급행으로 달려가는 가을. 그 짙은 향이 가장 화려할 때 경기도를 걷는다. 그리고 기도한다. 가을이 머무는 숲과 길에서 그대를 위해.

▲ 화성 남양성모성지  


포근한 가을의 축복, 화성 남양성모성지, 간절히 기도해 본 적이 있다. 종교가 없더라도 무언가 절박하고 스스로 답을 찾기 어려울 때는 어디에든 기도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그럴 때 남양성모성지는 따뜻한 위안이 되어준다. 작은 촛불에 마음을 담고 숲으로 이어지는 기도의 길을 걸어보라. 스스로 답을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마주하는 눈부시도록 화려한 가을 단풍은 당신만을 위한 축복이다.


남양성모성지는 병인박해 때 수많은 무명의 평신도들이 생명을 잃은 곳으로 세월의 흐름에 잊혀 갔다. 그러나 1991년 한국 천주교 최초의 성모 순례지로 공표되며 사람들의 발길이 늘어나게 되었다. 매일 많은 신도가 찾지만 부산하지 않다. 그저 나지막이 들리는 기도 소리에 절로 숙연해지고, 잘 가꾸어진 정원과 숲이 성모의 품 같은 편안함을 줄 뿐. 경건하면서도 아늑한 곳이다.


천주교 신도가 아니라도 소풍 삼아 따스한 햇살 속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즐길 수 있어 좋다. 인근에 위치한 사강시장과 제부도 일대에선 제철의 달콤하면서도 고소한 대하와 싱싱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다. 이용시간은 성지순례 프로그램 10:00~16:30분이고, 이용요금은 무료이다.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남양성지로 112  /  031-356-5880 / http://www.namyangmaria.org

 

▲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 전설, 양평 용문사, 산세가 크고 계곡이 깊은 용문산은 예로부터 명산으로 일컬어졌다. 가을이 되면 온통 울긋불긋 화려한 단풍이 물들며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 용문사 일주문에서 시작된다. 붉은 기둥 위에 용이 내려앉은 일주문은 속세와 절집을 나누는 문이 아니라 마치 현실과 꿈의 경계라도 되는 양, 몽환적인 총천연색 절경을 내어준다. 그러나 놀라기는 아직 이르다.


가을이 머무는 숲길을 걸어 경내에 접어들면 비로소 웅장한 크기의 용문사 은행나무를 만나기 때문이다. 높이가 42m나 되는 동양에서 가장 큰 은행나무다. 추정 수령이 1,100년이 넘어 천연기념물 제30호로 지정되었다. 용문사 은행나무는 많은 전설을 품고 있다. 의상대사가 들고 있던 지팡이를 꽂은 것이 이 나무로 자랐다는 이야기. 신라의 마지막 세자인 마의태자가 나라를 잃은 슬픔을 안고 심었다는 이야기까지. 특히 마을 사람들은 나라의 큰일이 있을 때 나무가 이상한 소리를 낸다며 신성시한다.


영험한 은행나무에 작은 소망을 빌어보는 것은 어떨까? 천 년을 넘긴 용문산의 수호신이 각별히 보살펴 줄지 모를 일이다.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마음의 휴식을 원한다면 고즈넉한 용문사에서 템플스테이를 체험해보는 것도 좋다. 이용시간은 상시 가능하고, 이용요금은 어른 2,500원, 군인·청소년 1,700원, 어린이 1,000원 이다.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용문산로 782  / 031-773-03797 / http://www.yongmunsa.biz / 경기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