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산한 별밤에 영양가 있는 가족여행지 영양반딧불이천문대

별빛 쏟아지는 밤하늘을 보기란 하늘의 별 따기다. 인공의 빛

이성훈 | 기사입력 2018/07/10 [09:40]

산산한 별밤에 영양가 있는 가족여행지 영양반딧불이천문대

별빛 쏟아지는 밤하늘을 보기란 하늘의 별 따기다. 인공의 빛

이성훈 | 입력 : 2018/07/10 [09:40]

도심에서 별빛 쏟아지는 밤하늘을 보기란 하늘의 별 따기다. 인공의 빛 공해 때문이다. 무공해 청정 지역으로 이름난 영양에는 국제밤하늘보호공원과 반딧불이천문대가 있다. 칠흑 같은 밤에 반짝이는 별과 사랑스러운 반딧불이를 만나는 최적의 장소다. 반딧불이생태숲 아침 산책도 별밤만큼 감동적이다. 깊은 숲 속에 울려 퍼지는 풀벌레 소리와 싱그러운 풀 냄새에 청정에너지가 100% 충전된다.

▲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의 입구 _ 영양군청  


경북 영양군 수비면 일대에 자리한 국제밤하늘보호공원과 반딧불이생태공원, 반딧불이천문대는 밤하늘에 별이 얼마나 많은지 깨닫게 해주는 곳이다. 주변에 민가의 불빛이 없기 때문이다. 생태공원 주변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영롱하게 빛나는 별과 보석처럼 반짝이는 반딧불이의 군무를 만날 수 있다.

▲ 반딧불이 천문대를 배경으로 찍은 별 궤적_ 영양군청


영양은 전국에서 가장 어두운 밤하늘을 만나는 곳이다. 국제밤하늘협회(IDA)는 영양군 수비면 수하계곡 왕피천생태경관보전지구 일부를 포함한 반딧불이생태공원 일대 390만 ㎡를 아시아에서 처음 국제밤하늘보호공원(IDS Park)으로 지정했다. 반딧불이생태공원은 반딧불이천문대, 반딧불이생태학교, 청소년수련원, 펜션 등을 운영한다.

▲ 영양군 자연생태공원관리사업소에서 운영하는 펜션


영양반딧불이천문대는 국제밤하늘보호공원 내에 자리해 여름철 밤하늘의 별과 반딧불이를 동시에 관찰할 수 있다. 낮에는 보조관측실의 태양망원경을 이용해 흑점과 홍염을 관측하고, 밤에는 행성과 성운, 성단, 은하, 달을 관측한다. 전문 해설사가 밤하늘의 별에 얼마나 많은 특징이 있는지, 별자리가 계절에 따라 얼마나 다양하게 변신하는지 신비롭고 흥미진진한 별 이야기를 들려준다.

▲ 망원경의 원리를 배울 수 있는 모형망원경  


반딧불이천문대에 들어서면 플라네타리움에서 디지털 시스템으로 별자리 영상을 본다. 편안하고 쾌적한 실내에서 바라보는 밤하늘의 별자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주관측실의 406.4mm 반사굴절망원경 외에도 보조관측실에 굴절망원경과 반사망원경이 마련되어 날씨가 좋으면 달과 은하, 행성, 성운, 성단까지 밤하늘의 궁금증을 모두 해결할 수 있다.

▲ 행성마다 다른 중력으로 체중을 측정하는 우주체중계   


별자리 관측은 온 가족이 흥미롭게 즐기는 체험이다. 막상 별이 반짝이면 아이보다 어른이 좋아한다. 초롱초롱한 별을 보는 게 목적이라면 천문대 홈페이지에서 별빛 예보 확인과 천문대 예약이 필수. 반딧불이천문대 야간 관측은 오후 7시 30분부터 10시까지다(월요일과 공휴일 다음 날 휴관).

▲ 깊은 산속에 오롯이 자리한 반딧불이 천문대  


반딧불이생태공원과 반딧불이천문대는 여름 은하수와 별 관측 외에도 반딧불이 탐사를 할 수 있어 가족 여행지로 안성맞춤이다. 반딧불이는 청정 지역에 사는 환경 지표 곤충이다. 반딧불이가 서식하는 수비면 수하2리에서 수하3리 오무까지 영양반딧불이생태체험마을특구 일대와 왕피천생태경관보전지구 일부 지역은 맑고 청정한 밤하늘을 마음껏 누릴 수 있다.

▲ 반딧불이 천문대의 보조관측실 전경  


태백산맥 남쪽의 일월산, 울련산, 금장산 등에 둘러싸인 수하계곡 일대는 가족 여행의 핫 플레이스다. 낮에는 솔숲과 계곡에서 무더위를 식히고, 밤에는 반딧불이천문대에서 별을 헤아리며 열대야를 잊는다. 해가 저물면 수하계곡의 바위에 반딧불이 애벌레의 먹이인 다슬기가 빼곡히 올라온다.

▲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반딧불이천문대 내부   

 

수하계곡에는 애반딧불이와 늦반딧불이, 파파리반딧불이, 운문산반딧불이를 비롯해 사슴벌레, 하늘소 등 곤충 수백 종이 서식해 아이들에게 자연 박물관으로 사랑받는다. 6월 말부터 영양군청소년수련원에서 반딧불이생태학교까지 수하계곡 하천변 1km에 반딧불이가 나타난다. 초여름에 날아다니는 애반딧불이는 밤 9시부터 11시까지 반짝이며 빛을 낸다.

▲ 반딧불이 생태공원으로 가는 나무데크길 


어두운 숲에서 깜박거리는 불빛 하나에 가슴이 두근거리고 미소가 번진다. 애반딧불이는 6월 말에서 7월 초까지 하천변에 주로 보이고, 늦반딧불이는 8월 말부터 9월 초까지 생태공원 전역에서 볼 수 있다. 반딧불이가 많을 때는 나무가 크리스마스트리처럼 반짝거리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 천혜의 자연을 만나는 반딧불이 생태공원  


반딧불이천문대에서 만나는 별과 반딧불이가 깊은 밤의 힐링이라면, 반딧불이생태숲과 공원은 오후의 힐링이다. 반딧불이생태숲관리사무소 옆으로 울창한 숲길이 시작된다. 자연 친화적인 나무 데크에는 꽃과 나무가 함께 자란다. 이름도 예쁜 은방울꽃, 붓꽃, 작약, 금낭화 등이 피고 진다. 폭포광장에서 숲길을 따라 들어서면 늘씬하게 뻗은 소나무 숲이 나타난다. 벤치에 앉아 마시는 피톤치드가 꿀맛이다. 솔바람전망대까지 갔다가 내려와도 한 시간이면 충분하다.

▲ 반딧불이 생태숲의 청정 쉼터 


주실마을에 있는 지훈문학관은 조지훈 시인의 삶과 문학의 향기를 만나는 곳이다. 소년 지훈이 읽은 소설  파랑새, 피터 팬, 문학청년 지훈의 작품과 사상, 가족 이야기가 빼곡히 담겼다. 고즈넉한 한옥에서 그의 흔적을 돌아보면 문득 기억에 남은 아름다운 시가 떠오른다. 지훈시공원의 시비 앞에서 시구를 읊고 시인의숲까지 다녀오면 마음이 맑아진다.

▲ 주실마을의 문학의 향기, 지훈문학관  


영양서석지(국가민속문화재 108호)는 1613년(광해군 5)에 정영방이 조성했다고 전해지는 정자와 연못이다. 400년 넘게 살았다는 은행나무가 한눈에 들어오는 서석지는 조선 시대 민가 정원의 백미로 꼽힌다. 연꽃이 꽃망울을 터뜨리는 7월에 가장 아름다우며, 대청마루에 앉아 작은 세상을 바라보는 것만으로 흡족하다.

▲ 연꽃이 피어나는 7월에 가장 아름다운 서석지


음식디미방체험관은 두들마을에 자리한다. 두들은 둔덕의 사투리로, 언덕 위 마을이란 뜻이다. 소박하면서도 품위 있는 석계고택, 석계 이시영 선생이 네 아들과 지낸 석계초당 자리에 후손이 지었다는 석천서당 외에 우아한 자태를 뽐내는 고택이 옹기종기 모였다. 음식디미방 을 남긴 정부인 장씨를 기리는 정부인장씨유적비와 소설가 이문열이 세운 광산문학연구소 등이 두들마을에 있다.

▲ 두들마을의 아름다운 석계고택 


340여 년 전 레시피로 조리한 음식디미방의 전통 음식은 타임머신을 타고 먹는 최고급 기내식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조리서 음식디미방 에는 경상 지역 반가에서 즐겨 먹던 146가지 조리법이 담겼다. 손맛과 정성이 가득한 밥상 앞에서 경건한 입맛이 돈다. 음식디미방체험관에서 음식디미방 에 나오는 레시피대로 음식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도 가능하다.

▲ 음식디미방 정부인상 코스요리의 대구껍질 누르미 

 

○ 당일 여행 코스 : 영양서석지→지훈문학관→반딧불이생태숲→영양반딧불이천문대

 

○ 1박 2일 여행 코스 : 첫날_반딧불이생태숲→반딧불이생태공원→영양반딧불이천문대 / 둘째날_지훈문학관→주실마을→영양서석지→두들마을→음식디미방체험관


○ 관련 웹사이트
-영양문화관광 www.yyg.go.kr/tour
-영양반딧불이천문대(영양군자연생태공원관리사업소) np.yyg.go.kr
-지훈문학관 www.yyg.go.kr/jihun
-음식디미방체험관(음식디미방) www.yyg.go.kr/dimibang


○ 문의
-영양군청 문화관광과 054-680-6413
-영양반딧불이천문대 054-680-5332
-영양군자연생태공원관리사업소 054-680-5321~5
-지훈문학관 054-682-7763
-영양서석지 054-680-6422
-음식디미방체험관 054-682-7764


○ 잠자리
-영양군자연생태공원펜션 : 수비면 반딧불이로, 054-680-5321
-병암고택 : 석보면 두들마을길, 054-682-8050
-대티골황토구들방 : 일월면 영양로, 054-682-7903


○ 먹거리
-한울가든 : 돌솥정식, 영양읍 솔광장길, 054-682-7200
-음식디미방 : 정부인상, 석보면 두들마을1길, 054-682-7764
-진영보쌈·칼국수 : 보쌈, 영양읍 낙원로, 054-683-8880


○ 주변 볼거리 : 주실마을, 두들마을, 선바위관광지, 외씨버선길, 검마산자연휴양림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별 가득한 밤하늘 아래 즐기는 정남진편백숲우드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