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원 편백 치유의 숲 개장

산림치유란 향기·경관 등 자연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이형찬 | 기사입력 2018/06/02 [09:58]

창원 편백 치유의 숲 개장

산림치유란 향기·경관 등 자연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이형찬 | 입력 : 2018/06/02 [09:58]

창원시에도 치유의 숲이 오는7월부터 개장된다. 치유의 숲이란 숲이 지닌 보건 의학적 치유기능을 통해 국민의 건강을 유지하고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조성된 숲을 말하며 산림치유란 향기·경관 등 자연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인체의 면역력을 높이고 건강을 증진하는 활동을 말한다.

치유의 숲은 전국에 13개소가 운영(수도권 4개소, 충청권 2개소, 전라권 3개소, 경상권 3개소, 제주권 1개소)되고 있으며 이중 제주도 서귀포 치유의 숲은 2017년 기준 연 이용객 6만 명, 운영 수입금 1억8천300만 원을 기록하며 주목받고 있다. 창원시 진해구 장복산 아래 58ha에 자리 잡은 창원 편백 치유의 숲은 30∼40년생의 우수한 편백 숲으로, 시는 2014년부터 4년간 산림청 및 문체부 국·도비 예산을 확보해 46억 원을 들여 조성했다.

▲ 창원 편백 치유의 숲 유아숲체험원 


특히 창원 편백 치유의 숲은 여타 치유의 숲과는 달리 창원 도심에 있어 접근성이 우수해 당일형 치유프로그램 체험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편백 숲에서 내뿜는 피톤치드가 풍부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시설로는 산림치유센터 1동, 숲 속 명상장 및 체조장 각 1개소, 특화된 치유 숲길 5개 노선(14.5km) 등이 있으며 가족 및 친구, 직장동료 등 대상자별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시는 올해 7월부터 12월까지 시범 기간 무료로 운영한 후 2019년부터 유료로 정식운영할 예정이며 월요일 및 설·추석 명절 기간을 제외한 연중 운영된다. 1일 4회 운영되며 회당 10∼20명으로 체험시간은 2시간∼3시간이 소요된다. 사전예약제로 운영되고 창원시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나 홀로 떠나는 제천 가을여행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