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광역시 교통문화연수원 야외체험장 재개장

오는 17일 꼬마열차 등 최신체험시설 오픈, 교육효과 시민 호응 기대

박미경 | 기사입력 2018/04/13 [09:18]

대전광역시 교통문화연수원 야외체험장 재개장

오는 17일 꼬마열차 등 최신체험시설 오픈, 교육효과 시민 호응 기대

박미경 | 입력 : 2018/04/13 [09:18]

대전광역시는 교통문화연수원 야외체험장의 새 단장이 완료됨에 따라 오는 17일 시설을 재개장한다. 대전교통문화연수원은 교통사고 예방과 선진교통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2010년 3개 층의 실내체험 교육시설과 야외체험장으로 건립됐다. 이 중 야외체험장은 엑스포 재창조사업 및 도룡거점지구개발 사업으로 2016년 11월 폐쇄한 이후 18개월 만에 이전공사를 마무리했으며, 현재 재개장을 위한 막바지 시설점검이 진행 중이다.

▲ 대전광역시 교통문화연수원  


야외체험장은 자가발전모노레일자전거, 꼬마자동차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새로운 체험시설을 도입해 교육프로그램이 강화됐다. 야외체험장은 부지면적 24,000㎡에 꼬마열차체험존, 드라이빙스쿨존, 자전거스쿨존 등으로 구분해 운영된다. 특히 야외체험장에 설치된 630m의 레일을 도는 꼬마열차는 어린아이들에게 늘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템이다. 또한 드라이빙과 자전거 스쿨존은 초급코스와 중급코스로 나눠 운영되며, 자동차와 자전거를 타고 교통안전표지판, 신호기 등 교통안전에 대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들도 마련됐다.


대전시 대중교통혁신추진단장은 시민들의 교통안전의식 함양과 운수종사자의 자질향상을 통한 교통서비스 증진을 위하여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체험시설의 활용도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