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구, 문화마을 워킹투어 실시

3월 부터 11월까지(7∼8월 제외) 매주 토·일요일에 2시간 동안

이형찬 | 기사입력 2018/03/09 [07:22]

부산 해운대구, 문화마을 워킹투어 실시

3월 부터 11월까지(7∼8월 제외) 매주 토·일요일에 2시간 동안

이형찬 | 입력 : 2018/03/09 [07:22]

부산 해운대구는 갤러리, 아트마켓, 청사포 다릿돌전망대, 미포철길 등 문화.예술 인프라가 풍부한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을 돌아보는 행사가 열린다. 문화관광해설사가 동행해 재미있는 설명도 들을 수 있다. 3월 부터 11월까지(7∼8월 제외) 매주 토.일요일에 2시간 동안 열린다.

 

▲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 워킹투어


토요일은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 코스로 오후 1시 30분 달맞이길 입구에서 출발해 해월정에서 아트마켓과 문화공연을 관람한다. 청사포 벽화거리, 청사포 다릿돌전망대, 등대 등을 둘러본다. 일요일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코스다. 오후 1시 30분 미포철길 입구에서 집결해 철길을 걷다가 청사포 벽화거리를 거쳐 청사포 다릿돌전망대 문화공연을 관람하고 청사포 마을 일대를 둘러본 뒤 청사포 등대에서 끝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고원지대에 자연이 만들어준 하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