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남쪽 여수, 봄꽃 잔치 준비 한창이다

이달 30일 영취산진달래축제·4월 7일 벚꽃소풍 시즌2

이성훈 | 기사입력 2018/03/08 [10:18]

따뜻한 남쪽 여수, 봄꽃 잔치 준비 한창이다

이달 30일 영취산진달래축제·4월 7일 벚꽃소풍 시즌2

이성훈 | 입력 : 2018/03/08 [10:18]

따뜻한 남쪽 도시 전남 여수는 지금 봄꽃 잔치 준비가 한창이다. 여수시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4월 초까지 진달래와 벚꽃을 주제로 한 축제가 연달아 열린다. 먼저 진달래 군락지로 잘 알려진 영취산에서 이달 30일부터 3일간 제26회 진달래축제가 열린다.

영취산은 진달래 개화시기가 되면 온 산이 분홍빛으로 물드는 장관을 연출해 많은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축제는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산신제를 시작으로 산상음악회, 새집달기 체험, 진달래 꽃길 시화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 여수 영취산 진달래   


한려동 벚꽃길에서는 4월 7일 벚꽃소풍 시즌2 행사가 개최된다.
벚꽃소풍은 지역 청년들과 주민들이 직접 준비한 청년거리문화 봄축제로 지난해에 처음으로 열려 큰 호응을 받았다. 이날 공화사거리~수정사거리 간 벚꽃길에는 버스킹, 마술공연, 담벼락낙서, 꽃잎 아트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마련된다.

관광객들은 여수에서 영취산-오동도-비렁길-하화도로 이어지는 봄꽃 여행길 코스와 해상케이블카, 해양레일바이크, 시티투어 등 다양한 체험관광도 경험해 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유독 추웠던 겨울이 가고 여수는 봄소식으로 가득하다며 올해 봄을 여수에서 봄꽃과 함께 즐기시기 바란다 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고원지대에 자연이 만들어준 하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