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하동군 봄 나들이 상춘객 맞이 분주하다

교통·시설·불법 등 3개 분야 13개 종합대책 추진

이소정 | 기사입력 2018/03/07 [08:18]

하동군 봄 나들이 상춘객 맞이 분주하다

교통·시설·불법 등 3개 분야 13개 종합대책 추진

이소정 | 입력 : 2018/03/07 [08:18]

본격적인 꽃 나들이 시즌을 앞두고 하동군이 꽃 천지 하동을 찾는 상춘객에게 매력 있고 쾌적한 분위기를 제공하고자 손님맞이 준비로 분주하다. 물길과 꽃길의 고장 하동군은 지난달 말 꽃망울을 터트린 봄의 전령 매화에 이어 5월까지 벚꽃, 배꽃, 철쭉, 꽃양귀비 등 다양한 봄꽃이 잇따라 피어 꽃의 향연을 펼친다.

봄꽃 개화 시기에 맞춰 하동읍 먹점골 매화축제(3월 17∼18일)를 시작으로 화개장터 벚꽃축제(4월 7∼8일), 야생차 문화축제(5월 19∼22일), 북천 꽃양귀비축제(5월 18∼27일) 등 꽃 축제도 이어져 국내·외에서 수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 화개장터 벚꽃


이에 따라 군은 관광객의 원활한 이동과 편의를 위해 교통소통 대책, 편의시설 확충, 불법행위 차단 등 3개 분야 13개 세부추진계획이 담긴 2018 상춘객 맞이 종합대책을 마련해 본격적인 추진에 나섰다.
군은 먼저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음식점 및 숙박시설의 불친절, 바가지요금, 호객행위 같은 불만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관련 업소에 대한 친절서비스 교육과 위생관리 상태 등에 대한 지도·단속을 지속해서 펼친다. 매화·벚꽃 등 봄꽃 개화기에 한꺼번에 몰릴 관광객의 교통편의를 위해 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제를 구축해 주요 도로변과 관광지 주차장 등에 안내요원을 배치하고 불법 주정·차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인다.

 

▲ 야상차 문화축제


상춘객이 많이 이용하는 관광지의 공중화장실과 주변 환경도 말끔하게 정비하고 교통안내 표시판이나 각종 편의시설도 사전에 점검해 관광객의 불편·불만을 없앤다.
하동의 우수 농·특산물을 전시·판매하는 알프스 푸드마켓과 만지배밭 농·특산물 판매장에 대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고 화개장터 주변과 십리벚꽃길, 쌍계사 입구 등지에서의 불법 상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엄단하기로 했다.

 

▲ 꽃양귀비축제


그 밖에 관광지 안내판 및 편의시설 정비, 차체험관 등 관광객 체험시설 이용 편의 제공, 공원 및 가로수 관리, 도로변 불법 적치물 제거 등 상춘객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서도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군은 종합대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기획조정실장을 본부장으로 관광지원팀, 교통대책팀, 불법행근절팀 등 3팀 32명의 행락철 종합관리 TF를 구성해 지난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운영한다.

군 관계자는 꽃 나들이 철이 되면 주요 도로의 정체와 각종 불법행위가 관행적으로 이뤄지는 만큼 올봄에는 행정·경찰 등 유관기관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하동을 찾는 관광객이 더 깨끗하고 편안한 가운데 꽃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추석 연휴 전철타고 떠나는 이색 경기도 여행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