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주 8경 재정비 관광 활성화 도모한다

최초로 지정한 광주 8경을 재정비해 관광 활성화를 통한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3/03 [13:22]

경기도 광주 8경 재정비 관광 활성화 도모한다

최초로 지정한 광주 8경을 재정비해 관광 활성화를 통한

양상국 | 입력 : 2018/03/03 [13:22]

경기 광주시가 2007년도에 최초로 지정한 광주 8경을 재정비해 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시는 지난 28일 지역의 명소를 지정 보존함으로써 지역의 대표성을 부여하고 지역 이미지 제고와 지역경제 제고 효과, 관광산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지정한 광주 8경을 재정비했다.

 

▲ 남한산성 


광주 8경 지정 10년 만에 재정비된 광주 8경은 지난해 10월부터 관광객 설문조사, 관계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통해 재정비했다.
주요변경 내용으로는 분원도요지와 팔당호를 분원도요지·팔당물안개 공원으로 변경했다. 또한 용인시와 광주시를 통과하는 경안천변을 광주 8경에서 제외하고 삼동 소재 중대물빛공원을 신규로 지정했다.


▲ 앵자봉과 천진암


아울러 현재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화담숲은 민간기업이 운영하는 시설로 특혜 우려가 있어 광주 8경 선정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최종 선정된 광주 8경은 1경 남한산성, 2경 분원도요지·팔당물안개공원, 3경 경안천 습지생태공원, 4경 앵자봉·천진암, 5경 무갑산, 6경 태화산, 7경 경기도자박물관, 8경 중대물빛공원이다.

시 관계자는 장기적 관점에서 관광지 선호도, 관광자원의 가치, 미래 활용 가능성 등을 고려해 최종 선정했다며 광주 8경 변경지정 결과를 토대로 각종 안내표지판, 홍보 책자 등을 신속히 정비해 대내외에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고원지대에 자연이 만들어준 하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