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하동군, 주말 지리산 청학 미나리축제 개막

봄철 대표적인 건강 웰빙 식품인 아삭한 봄 미나리 맛보고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3/02 [04:17]

하동군, 주말 지리산 청학 미나리축제 개막

봄철 대표적인 건강 웰빙 식품인 아삭한 봄 미나리 맛보고

양상국 | 입력 : 2018/03/02 [04:17]

봄철 대표적인 건강 웰빙 식품인 아삭한 봄 미나리 맛보고 싱싱한 봄나물도 구매할 수 있는 미나리축제가 이번 주말 알프스 하동에서 막을 올린다. 하동군은오는 3월 3일∼25일 청정 지리산 미나리 주산지인 횡천면 남산리 일원에서 제2회 하동 청학 미나리축제를 개최한다. 청학 미나리축제는 민선6기 출범과 함께 지역 농업의 새로운 고소득 작물로 육성한 하동 미나리의 소비촉진과 대내·외 홍보를 위해 마련돼 올해로 두 번째를 맞았다.

 

▲ 청학 미나리 축제 


청학미나리작목반이 주최·주관하는 미나리축제는 별도의 문화·공연 프로그램은 열지 않고 미나리 시식 및 판매를 목적으로 운영된다. 축제장에서 미나리와 삼겹살을 구매하면 불판과 쌈장이 제공돼 바로 맛볼 수 있다. 그리고 싱싱한 미나리를 현장에서 싸게 구매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하동산 취나물과 딸기, 고로쇠 수액, 매실 진액 같은 다양한 특산물도 살 수 있다.

청학 미나리는 12 농가가 남산리 일원 5㏊의 미나리꽝에서 연간 80여t의 미나리를 생산해 6억여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청학 미나리는 지리산에서 발원한 횡천강 인근 지역에서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무공해로 재배돼 속이 차고 향이 짙으며 아삭한 식감이 일품이다.

미나리는 생으로 쌈을 싸 먹거나 살짝 데쳐서 초장에 찍어 먹어도 좋고 국이나 탕에 넣어 먹기도 하는 등 요리법이 다양하다. 한방에서 수근(水芹)이라 불리는 미나리는 비타민과 몸에 좋은 무기질, 섬유질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해독작용과 혈액 정화에 효능이 있으며 가슴 답답함과 갈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그뿐만 아니라 음주 후 숙취 해소에 좋고, 간장 질환 완화와 신장기능 증진에 효과가 있으며 이뇨, 항염 작용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