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타고 떠나는 한나절 섬 여행

인천 무의도와 장봉도는 철길, 뱃길, 산길, 해안 길을 모두 만날 수

이성훈 | 기사입력 2018/02/24 [00:39]

공항철도 타고 떠나는 한나절 섬 여행

인천 무의도와 장봉도는 철길, 뱃길, 산길, 해안 길을 모두 만날 수

이성훈 | 입력 : 2018/02/24 [00:39]

긴 겨울 끝에 불어오는 봄바람이 황홀하다. 도심에서 봄이 오는 산과 바다를 가장 빨리 만나는 방법은 공항철도다.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로 떠나는 인천 무의도와 장봉도는 철길, 뱃길, 산길, 해안 길을 모두 만날 수 있어 한나절 여행에 제격이다.

▲ 무의도로 가는 길, 자기부상열차 용유역 


하늘과 바다 사이 푸른 산자락을 걸어도 상쾌하고, 기암괴석 주변으로 펼쳐진 광활한 해변을 걸어도 좋다.
공항철도는 서울역-인천공항1터미널역을 논스톱으로 운행하는 직통열차(43분 소요)와 모든 역에 정차하는 일반열차(약 60분 소요)가 있다. 직통열차와 일반열차가 다른 점은 가격이나 속도보다 기차 여행의 낭만과 쾌적함이다.

▲ 선로와의 접촉이 없어 소음과 진동이 적은 자기부상열차


공항철도를 타고 영종대교 구간을 지나면 창밖으로 바다가 시원하게 펼쳐진다. 계절에 따라 변신하는 광활하고 아름다운 서해의 갯벌을 4분 남짓 감상할 수 있다. 공항철도를 이용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좋아하는 구간이기도 하다.

 

▲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공항철도 직통열차의 실내전경    


무의도는 공항철도와 자기부상열차로 가는 게 편리하다. 자기부상열차는 인천공항1터미널역 교통센터 2층에서 용유역까지 15분 간격으로 무료 운행한다. 자기력을 이용해 차량을 선로 위에 띄워 움직이는 첨단 자기부상열차를 타는 건 즐거운 경험이다.

▲ 인천공항역에서 타는 자기부상열차    


선로 위로 8mm 떠서 운행하기 때문에 소음과 진동이 적고 쾌적하다. 용유역에서 20분쯤 걸어가면 잠진도선착장이다.
무의도 큰무리선착장까지 배를 타는 시간은 채 10분이 되지 않지만,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스트레스를 날리기에 최고다. 배가 도착하는 시간에 맞춰 마을버스가 대기한다.

▲ 무의도 가는 배를 타는 잠진도선착장  


배에서 내리는 승객이 없을 때는 버스가 운행하지 않으므로, 장소 이동 시 운행 시간 확인은 필수다. 무의도(舞衣島)는 말을 탄 장군이 옷깃을 휘날리며 달리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무희의 옷처럼 보이기도 해서 붙은 이름이다. 해마다 여름이면 하나개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무의도춤축제가 열린다.

▲ 호룡곡산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하나개 해변   


남북으로 호룡곡산(245.6m)과 국사봉(236m)이 부드럽게 이어진다. 등산객은 선착장에서 바로 국사봉에 올라 호룡곡산을 거쳐 광명항으로 내려오는 종주 코스를 택하는데, 3~4시간 걸린다. 가족이나 친구와 호젓하게 즐기고 싶다면 호룡곡산이 무난하다. 산길이 완만해서 바다를 보며 여유롭게 걷기 좋다. 널찍한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섬의 풍광이 서해의 알프스라 불릴 만하다.

 

▲ 가슴이 탁 트이는 호룡곡산 전망대   


광명항으로 내려오면 인도교 너머 소무의도가 보인다. 사람과 자전거만 갈 수 있는 인도교에서 바다 위를 걷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소무의도 인도교부터 섬을 한 바퀴 돌아보는 무의바다누리길은 8개 구간, 총 2.48km다. 서해의 수려한 풍경을 감상하며 타박타박 걸어 명사의해변길까지 가는 1시간 30분은 힐링이다.


▲ 푸른 바다와 함께 걷는 소무의도 바다누리길  


가장 큰 갯벌이라는 뜻이 있는 하나개해수욕장은 드라마와 영화 촬영지로 소문난 곳이다. 고운 모래가 깔린 백사장 위로 방갈로 수십 동이 이국적인 풍경을 연출하고, 백사장 남쪽으로 기암괴석이 장관이다. 특히 드넓은 갯벌을 붉게 물들이는 일몰이 인상적인데, 무의도에서 하룻밤 묵어도 좋을 만큼 낭만적이고 아름답다.


▲ 무의도 하나개 해변에서 만난 드라마틱한 일몰


무의도의 향토 음식은 박대라는 생선 껍질을 끓여 만든 박대묵(벌버리묵)이다. 투명한 묵을 손에 들면 벌벌 떨어서 벌버리묵이라고 불렀다는데, 의외로 쫀득하고 담백하다.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입안에서 살살 녹는다. 박대묵은 무의도데침쌈밥에서 4월 초까지 맛볼 수 있다. 데친 채소에 무의도 굴을 넣은 굴쌈장과 장아찌, 갈치속젓을 얹어 먹는 데침쌈밥도 감칠맛 나는 섬 밥상이다.


▲ 데침쌈밥집의 쌈밥은 굴쌈장 맛이 일품이다  


장봉도는 무의도보다 배 타는 시간이 길어 한나절이 빠듯하다. 공항철도 일반열차 운서역에서 버스로 갈아타면 영종도 삼목선착장에 도착한다. 버스 시간을 미리 확인해야 일정이 여유롭다. 삼목선착장에서 여객선을 타고 신도를 거쳐 40분가량 들어가면 장봉도에 이른다.


▲ 장봉도에서 작은멀곶으로 가는 구름다리_옹진군청  


장봉도선착장 앞에 있는 인어상은 장봉도의 마스코트다. 인어가 생명의 은인인 어부에게 물고기로 보답했다는 전설 때문인지 한들해변은 낚시꾼의 핫 플레이스다. 여름 휴양지로 사랑받는 옹암해변과 진촌해변도 고운 백사장과 해송 숲이 어우러져 가족 여행지로 유명하다. 날이 풀리면 썰물 때 갯벌에서 조개와 소라 줍기 등 생태 체험을 하기도 좋다.

 

▲ 장봉도의 전설을 품은 장봉선착장의 인어상 _ 옹진군청  


장봉도 능선을 따라 걷는 종주 코스는 등산 마니아 사이에 소문난 섬 산행 명소다. 한적한 해변에서 기암괴석과 바다의 풍광을 즐기는 해안 트레킹 코스도 특별하다. 해변 곳곳에 협곡과 해식동굴 등 다양한 해안지형이 있어 바다를 즐기기 좋다.

▲ 장봉도 능선 코스에 피기 시작하는 진달래_옹진군청    


진촌해변 입구 팔각정에서 봉화대를 거쳐 가막머리전망대까지 이어지는 가막머리해안길은 전 구간이 바다를 조망할 수 있어 멋진 일몰도 기대할 만하다. 한나절 일정에는 낙조 시간에 맞춰 장봉도선착장으로 돌아와 바라보는 일몰이 여유롭다.


▲ 장봉도 가막머리 전망대의 일몰_옹진군청  


영종도 예단포항은 작고 아름다운 포구다. 탁 트인 바다가 눈앞에 펼쳐지는 이곳은 방파제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과 싱싱한 회를 맛보러 회센터를 찾는 사람들로 붐빈다. 낚싯배를 갖고 직접 운영하는 횟집이 있어 자연산 회가 저렴하다.

 

▲ 소무의도 바다누리길의 부처깨미 전망대   


인천역(당시 제물포역)은 우리나라에 처음 철도가 개통한 1899년에 개통식을 한 곳이다. 1925년에 지은 역사는 현재까지 그 모습을 이어온다. 인천역 건너편 차이나타운과 인천아트플랫폼을 지나 개항장거리를 만난다.

▲ 인천의 역사와 문화를 만나는 개항누리길   


개항장거리의 청·일조계지 경계계단(인천기념물 51호)을 중심으로 거리 양쪽에 중국식 건물과 일본식 목조건물이 늘어섰다. 고풍스러운 개항기 건축물을 살펴보고, 일본식 가옥 내부를 예쁘게 꾸민 카페에서 차를 마시며 쉬어도 좋다.

▲ 자기부상열차에서 바라본 인천국제공항


○ 당일 여행코스
무의도 : 호룡곡산→하나개해수욕장→무의바다누리길→예단포항
장봉도 : 옹암해변→진촌해변→가막머리전망대→예단포항


○ 1박 2일 여행코스

첫날_무의바다누리길→호룡곡산→하나개해수욕장 / 둘째날_장봉도 옹암해변→진촌해변→가막머리전망대→예단포항→개항장거리


○ 관련 웹 사이트 

 - 중구문화관광 www.icjg.go.kr/tour
 - 인천투어 http://itour.incheon.go.kr
 - 공항철도 www.arex.or.kr
 - 무의도해운 www.muuido.co.kr
 - 하나개해수욕장 www.hanagae.co.kr
 - 옹진관광문화 www.ongjin.go.kr/tour
 - 장봉도닷컴 www.jangbongdo.com
 - 세종해운 www.sejonghaeun.com


○ 문의 

 - 인천종합관광안내소 032-832-3031
 - 중구청 관광진흥실 032-760-6492
 - 옹진군청 관광문화과 032-899-2211~4
 - 관광통역안내전화 1330
 - 공항철도 1599-7788
 - 자기부상열차(인천국제공항안내소) 032-741-0114
 - 무의도해운 032-751-3354~6
 - 잠진도관광안내소 032-751-2628
 - 장봉도출장소 032-899-3573
 - 삼목선착장(세종해운) 032-751-2211


○ 잠자리

 - 씨사이드호텔 : 중구 대무의로, 032-752-7737, www.seasidehotel.co.kr
 - 무의소나무펜션 : 중구 대무의로, 032-751-4525, www.muui.net
 - 오후엔펜션 : 옹진군 북도면 장봉로26번길, 032-882-1100, http://ohooen.co.kr
 - 블루힐펜션 : 옹진군 북도면 장봉로541번길, 032-466-5007, www.blue-hill.co.kr


○ 먹거리

 - 무의도데침쌈밥 : 데침쌈밥·벌버리묵, 중구 대무의로, 032-746-5010
 - 광명회식당 : 해물칼국수, 중구 대무의로, 032-752-9203
 - 바닷길식당 : 백합칼국수, 옹진군 북도면 장봉로, 032-751-1580
 - 해변식당 : 해물탕, 옹진군 북도면 장봉로, 032-752-4788


○ 주변 볼거리 : 
송월동 동화마을, 차이나타운, 개항장거리, 인천아트플랫폼, 신포국제시장, 을왕리해수욕장, 월미도, 자유공원 / 관광공사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한라산 고원지대에 자연이 만들어준 하늘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