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목포시를 찾는 관광객을 위한 추억의 볼거리

영화 1987 촬영지.1970~80년대 물품 전시, 복고풍 리모델링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2/14 [08:05]

목포시를 찾는 관광객을 위한 추억의 볼거리

영화 1987 촬영지.1970~80년대 물품 전시, 복고풍 리모델링

양상국 | 입력 : 2018/02/14 [08:05]

목포시가 설 연휴 목포를 찾는 관광객을 위해 추억의 볼거리를 마련했다. 영화 1987 촬영지인 서산동 연희네슈퍼를 촬영 당시 모습으로 재현해 공개했다. 연희네슈퍼 일대는 일일 1백명 이상이 찾으며 최근 목포에서 가장 관광객의 발걸음을 모으는 지역으로 부상했다.

 

▲ 연희네슈퍼


한적한 골목에 생기가 돌자 마을 주민들은 자발적으로 연희네슈퍼 인근에 공가로 남아있던 백양세탁소를 리모델링하는 등 관광객맞이에 발벗고 나섰다. 50년 동안 영업했던 백양세탁소는 오래전 사용했던 세탁기계와 1980년대 의류 등이 그대로 남아 있어 향수를 자아낸다.

 

▲ 백양세탁소 


세탁소 내부에는 1970~80년대 알사탕, 꽈배기과자, 껌, 생과자 등이 전시 및 판매(무인)되고, 외부에는 1980년대 문방구 앞에서 어린이들이 즐겼던 게임기가 설치돼 관광객은 먹을거리와 볼거리를 즐길 수 있다.

 

 

시는 관광객의 추억을 고취하기 위해 연희네슈퍼 주변에 1987에서 촬영된 택시(차종 스텔라)를 전시하고, 공중전화 박스를 복고풍으로 리모델링했다. 시 관계자는 관광객이 찾고 싶은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새롭고 이색적인 관광콘텐츠를 마련 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