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떠나는 영동여행

오랫동안 못 봤던 가족, 친지들의 얼굴도 보고 정다운 고향을

김미숙 | 기사입력 2018/02/12 [11:22]

명절에 떠나는 영동여행

오랫동안 못 봤던 가족, 친지들의 얼굴도 보고 정다운 고향을

김미숙 | 입력 : 2018/02/12 [11:22]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오랫동안 못 봤던 가족, 친지들의 얼굴도 보고 정다운 고향을 찾는다는 기쁨이 전 국민을 설레게 한다. 입춘도 지나 한결 포근해진 요즘, 충북 영동군에는 귀향·귀성길에 잠시 짬을 내 나들이 하듯 잠시 쉬어 갈 만한 여행지가 많다. 굳이 시간을 내거나 큰돈 들이지 않고도 힐링과 낭만을 더해 줄 영동의 명품 관광지들이 국도변 인근에 있어 귀성객들이 찾기도 쉽다.


▲ 옥계폭포


먼저 박연폭포라고도 불리는 심천면 옥계폭포는 한겨울 특별한 모습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옥계폭포는 영하권을 맴도는 강추위가 계속되는 겨울이면 30m의 높이에서 시원하게 쏟아지는 물줄기가 꽁꽁 얼어 거대한 얼음기둥으로 변모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제각각의 산세와 풍광을 뽐내는 곳이지만 이곳의 겨울 정취를 느껴본 이들에게는 한겨울이 오히려 더 반갑게 느껴진다.

한편 양산면에는 겨울만이 가진 정취 가득한 양산팔경의 비경을 품은 양산팔경 금강둘레길이 있다. 금강의 물길을 따라 걸으면서 강선대, 여의정, 용암, 함벽정, 봉황대 등 금강과 어우러진 빼어난 경치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특히 수령 100년 이상의 소나무 1천여 그루가 우거지고 비단처럼 흐르는 금강과 어우러진 송호관광지도 둘러볼 수 있다.

▲ 양산팔경 금강 둘레길 풍경


또한 황간면에는 달도 머물다 간다는 월류봉이 귀성객들에게 손짓한다. 깎아 세운 듯이 절벽에 우뚝 솟은 월류봉의 정취는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케 하며 뛰어난 풍광으로 많은 이들을 감성에 젖게 한다.

인근 매곡면 국지도 906호선에 있는 괘방령에는 장원급제길이 있다.
조선 시대 영남의 유생들이 과거보러 다니던 길목인 괘방령(掛榜嶺)에는 2005년 영동군이 장원급제길이라고 이름 짓고 돌탑을 세운 후부터 큰일의 성공을 희망하는 군민과 관광객들이 즐겨 찾고 있다.

성공과 합격의 기운이 담긴 숨겨진 명소로, 잠시 들러 새해 소망과 가족의 안녕을 기원하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다. 이들은 겨울에도 특별한 매력을 가지고 겨울의 작은 여행지로 손꼽히며 산책과 함께 자연과 호흡하며 조용히 여유로움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색다른 만남으로 함께 하는 의령군 부잣길 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