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산 기장군, 전통 풍어제 개최

전통 풍어제는 6개 어촌마을(두호, 대변, 학리, 칠암, 이천, 공수)

이형찬 | 기사입력 2018/02/12 [10:52]

부산 기장군, 전통 풍어제 개최

전통 풍어제는 6개 어촌마을(두호, 대변, 학리, 칠암, 이천, 공수)

이형찬 | 입력 : 2018/02/12 [10:52]

부산 기장군은 2018년 기장군 전통 풍어제 행사가 기장읍 두호마을 일원에서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된다. 기장군 전통 풍어제는 6개 어촌마을(두호, 대변, 학리, 칠암, 이천, 공수)에서 매년 한 개 마을씩 풍어제를 지내며 개최마을은 기장군 전통 풍어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제주(祭主)를 뽑아 마을에서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공수마을 안녕 기원 및 동해안 별신굿(풍어제) 


바다가 중요한 삶의 터전이 돼온 기장에서 고기잡이를 나간 사람의 무사 안녕과 풍성한 만선은 주민 삶의 중요한 부분이었기에 마을마다 이를 기원하는 제(祭)를 올렸는데 이때 용왕굿을 중심으로 별신굿을 올려 이를 풍어제라고 했다.

▲ 공수마을 안녕 기원 및 동해안 별신굿(풍어제)


동해안 별신굿(중요무형문화재 제82-가호)은 마을을 수호하는 골매기 서낭신 등 다양한 신들을 청하고 기원을 드리는 마을 굿으로 자연에 대한 기원, 개인의 건강과 장수, 사업의 번창, 마을 사람들의 화합 등 마을 전체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소규모 지역축제라고도 볼 수 있다. 굿거리는 천왕굿, 용왕굿, 문굿, 제석굿 등 무려 50석이나 되지만 지역 실정에 따라 굿거리가 조정돼 행해지는데 이번 두호마을에서는 30여 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기장풍어제는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개최해 마을 사람의 무사 안녕과 풍어를 기원하는 기장군 어촌마을 전통문화축제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험난한 바다와 함께 생활해왔던 우리 조상들의 옛 전통을 후손들에게도 보이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뿐 아니라 마을 주민들의 화합과 협동으로 공동체 결속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