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 석모도 에서 석양 보며 미네랄 온천 이색 체험 인기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이색 명소가 하나 있다. 바닷바람과 석양이

박미경 | 기사입력 2018/02/12 [09:18]

인천 석모도 에서 석양 보며 미네랄 온천 이색 체험 인기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이색 명소가 하나 있다. 바닷바람과 석양이

박미경 | 입력 : 2018/02/12 [09:18]

강화 석모도에는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이색 명소가 하나 있다. 바닷바람과 석양이 어우러진 석모도 미네랄 온천이 바로 그곳이다. 인천 강화군은 석모도 미네랄 온천의 누적 이용객이 지난해 1월 개장 이후부터 올해 1월 말 현재 21만 명을 돌파했다고 전했다. 지난 1월에만 2만4천여 명이 석모도 미네랄 온천을 찾았다.

 

▲ 석모도 미네랄온천


강화군에서 운영 중인 석모도 미네랄 온천은 서해의 바람과 햇빛을 맞으며 탕 안에서 해넘이를 감상할 수 있고 저녁에는 야간 경관과 함께 하늘의 별을 바라보며 천연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미네랄 온천수는 칼슘과 칼륨, 마그네슘, 염화나트륨 등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아토피나 피부염, 관절염, 골다공증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소독·정화 없이 매일 온천수 원수만 사용해 위생적이다.


▲ 석모도 미네랄 온천


군은 비누 및 샴푸 등을 사용하면 온천 효과가 떨어져 세제 사용을 금지하고 있으며 입장료는 성인 9천 원, 소인 6천 원이다.
운영시간은 오전 7시부터 저녁 9시까지이며 인근 지역 상가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천장 안에는 음식점이 없다.

강화군수는 석모도에는 3대 관음사찰인 보문사를 비롯해 민머루 해수욕장과 수목원, 휴양림 등의 관광지가 있고 해안가 일주도로는 드라이브를 즐기기에 최고의 코스라며 이번 설 연휴에는 석모도 미네랄 온천에서 가족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