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물무산 행복숲 설경 장관이네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으로 매년 순백의 세상으로 변신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박미경
광고

영광군은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으로 매년 순백의 세상으로 변신한다. 폭설로 생활은 불편하지만 영광 물무산 행복숲의 설경은 장관이다. 최근 영광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물무산 행복숲 숲속둘레길 10km주변 일대의 설경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7일 현재 물무산 누적 적설량은 13cm로 숲길 주변에 펼쳐진 은빛 물결이 매력적이다. 겨울 눈길 산행은 평상시 보다 에너지 소모가 많고 기상 상황이 시시각각 변하므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 물무산 행복숲 


물무산 행복숲은 총 67억 원을 투입하여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숲속 둘레길 10km, 질퍽질퍽 숲속 황톳길 2km, 유아숲체험원, 물놀이장, 편백명상원, 소나무숲 예술원, 가족 명상원을 조성하는 종합 산림복지숲이다. 40억 원을 투입한 1차년도 사업을 3월 중 준공하고, 금년에는 27억 원의 사업비로 보완사업을 추진한다.

군청 소재지인 영광읍 생활권에 있어 접근성이 탁월한 물무산 행복숲은 준공 이전임에도 평일 150여명이 넘는 주민이 찾는 명소가 되어가고 있다. 2015년 문체부 조사 결과 생활체육활동 중 걷기와 등산의 선호도가 각각 1, 2순위를 차지했는데 물무산 행복숲은 평지형 숲속 둘레길 10km와 등산로가 있어 군민 누구나 숲으로 건강하고 풍요로운 삶을 누리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2/09 [08:01]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