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에서 근대까지, 논산 백제군사박물관과 강경 근대역사문화거리
기원전 18년 온조왕이 건국한 지 678년 만인 서기 660년의 일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논산시 연산면 일대는 백제의 계백 장군과 5000결사대가 김유신의 5만 신라군에 맞선 황산벌 전투의 현장이다. 나라의 운명이 걸린 이 전투에서 백제는 네 번 싸워 모두 이겼으나,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패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기원전 18년 온조왕이 건국한 지 678년 만인 서기 660년의 일이다.

 

▲ 백제군사박물관 전경    


계백 장군이 전장에 나서기 전, 가족이 적에게 붙잡혀 노비가 될 것을 염려해 죽였다는 설과 포로가 된 신라 화랑 관창을 살려 보낸 일화가 황산벌 전투 당시 이야기다. 계백 장군이 전사한 곳으로 알려진 부적면 충곡로에 장군과 5000결사대를 기리는 계백장군유적지가 있다.

▲ 백제군사박물관. 현대식 건물에 기와 지붕을 얹어 한옥 형태로 건립했다   


묘와 사당, 충혼공원, 백제군사박물관, 야외 체험 시설 등으로 구성되어 역사 학습을 겸한 나들이 코스로 제격이다. 백제군사박물관을 관람하고 나머지 시설을 둘러보면 좋다.
백제군사박물관은 백제의 군사 문화와 호국 정신을 주제로 한 전시실이 세 곳 있다. 1전시실은 백제의 군사 활동을 연표와 지도로 정리했다.

▲ 백제군사박물관의 군사 모형     


삼국의 영토 확장 과정을 살펴보고, 주요 방어 시설인 풍납토성·웅진성·부소산성 모형을 통해 축성 과정과 성의 기능을 이해한다. 2전시실에서는 실물 크기 군사 모형과 행렬 모형, 무기를 통해 백제의 군사 복식과 무기 체계를 알아보고, 전쟁의 역사를 이해한다.

▲ 황산벌 전투를 재현한 미니어처


3전시실은 논산의 역사를 집대성한 공간이다. 청동기시대 주거지에서 출토된 유물, 고려 시대 사찰, 조선 시대 고택과 건축, 강경포구에 남은 근대건축물까지 시대별 주요 유물을 만난다.
3전시실까지 둘러보면 동선이 호국관으로 이어진다. 박물관 별관 격인 호국관에서 황산벌 전투를 4D 영상으로 관람하고, 백제 장수가 되어보는 포토 존과 VR 체험 존을 이용할 수 있다.

▲ 호국관 1층. 포토 존과 VR체험 존 등이 있다   


백제군사박물관에서 나와 잔디광장을 지나면 계백 장군 위패와 영정을 모신 충장사다. 출입구와 사당에 이르는 길은 삼문삼도(三門三道) 양식을 따른다. 가운데 신도(神道)는 사당에 모신 신이 다니는 곳으로 일반인은 오갈 수 없다.

▲ 계백장군 위패와 영정을 모신 충장사   


들어갈 때는 오른쪽, 나올 때는 왼쪽을 이용한다. 충장사 옆 양지바른 곳에는 푸른 소나무를 배경으로 계백 장군 묘가 조성되었다. 그 밖에 계백장군유적지가 한눈에 들어오는 황산루, 국궁 체험장, 상설 야외 체험장 등이 있다.

▲ 계백장군 유적지 전망공원에 건립된 황산루 

 

근대로 떠나는 시간 여행의 목적지는 강경 근대역사문화거리다. 금강 하류에 자리한 강경은 근대에 포구를 중심으로 상권이 형성되어 번성한 고장이다. 원산항과 함께 조선 2대 포구로, 평양·대구와 함께 조선 3대 시장으로 번영을 누렸다. 그러다 19세기 말~20세기 초에 군산항이 개항하고 군산선과 호남선, 장항선이 차례로 개통하면서 상업 중심지 기능을 잃었다. 지금은 강경 하면 젓갈을 떠올릴 만큼 국내 최대 젓갈 시장으로 명성을 잇는다.

 

▲ 구, 강경노동조합(등록문화재 제323호)는 현재 강경역사문화 안내소로 쓰인다   


옛 영화의 흔적은 강경 읍내에 남은 근대건축물에서 찾을 수 있다. 구 강경노동조합(등록문화재 323호),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등록문화재 324호), 강경 구 연수당 건재 약방(등록문화재 10호), 강경 중앙초등학교 강당(등록문화재 60호) 등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문화재가 10군데다.

▲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등록문화재 제324호)은 근대 시기 번성했던 강경을 역사를 대변하는 대표적인 건물이다   


구 강경노동조합은 강경 상권의 흥망성쇠를 엿볼 수 있는 상징적인 건물이다. 당시 2층 구조였으나 현재 1층만 남아 강경역사문화안내소로 사용된다(답사 지도 비치).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은 강경역사관으로 쓰인다. 강경 구 연수당 건재 약방은 1920년대 사진 속 풍경 중 유일하게 현존하는 건물이고, 1937년에 지은 강경 중앙초등학교 강당은 전형적인 근대 학교 강당 건축을 보여준다.

▲ 강경 구 연수당 건재 약방(등록문화재 제 10호)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논산은 역사 유적이 풍부한 고장이다. 고려 초기 사찰인 관촉사는 은진미륵이라 불리는 불상이 유명하다. 정식 명칭은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보물 218호)이다. 현존하는 국내 최대 고려 시대 미륵보살상으로, 높이 18m에 이른다.

▲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보물 218호)은 국내 최대 석불이다   


미륵불 앞에는 섬세하고 화려한 관촉사 석등(보물 232호)이, 석등 앞에는 석탑이 있다. 석탑 아래 놓인 배례석에는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도 정교한 연꽃 조각이 선명하다.

 

▲ 명재고택(국가민속문화재 제190호)  


논산명재고택(국가민속문화재 190호)은 조선 시대 학자인 명재 윤증의 옛집이다. 사랑채와 축대, 샘, 연못, 장독대가 어우러진 고즈넉한 풍경이 멋스럽다. 후손이 거주하며 한옥스테이를 운영한다. 고택에서 숲으로 이어지는 명재고택 사색의길을 산책하며 사색에 잠겨도 좋다. 1km 안팎의 두 코스 중 선택해서 걸을 수 있다. 고택과 담장을 사이에 둔 노성향교는 조선 전기에 지었으며, 지역사 연구를 위한 자료로 보존 가치가 높다고 한다.

▲ 명재고택에서 숲으로 이어지는 사색의 길  


계백장군유적지와 함께 여행하기 좋은 탑정호도 빼놓을 수 없다. 유적지로 가는 길목에 있어 오며가며 들르기 좋다. 논산8경 중 2경에 꼽히는 탑정호는 물이 맑고 깨끗하다. 초록이 무성한 봄여름, 억새와 철새가 반기는 가을, 코끝 시린 겨울까지 아름다운 풍경으로 탐방객을 맞는다.

▲ 탑정호 솔섬   


특히 탑정호수변생태공원에서 시작하는 힐링수변데크산책로는 호수를 조망하는 걷기 코스로 각광 받는다. 산책로 중간에 포토 존이 있고, 주변에 매운탕 집과 전망 좋은 카페나 펜션이 많아 가족, 연인과 오붓하게 즐기기 적당하다. 산책로 끄트머리 호젓한 솔섬은 사진작가들에게 출사지로 인기다.

 

▲ 탑정호 수변 생태공원. 호수 위로 데크 산책길이 조성돼 걷기 코스로 각광받는다   


○ 당일여행 :
백제군사박물관→계백장군유적지→강경 근대역사문화거리

 

○ 1박 2일 여행 : 첫날_백제군사박물관→계백장군유적지→탑정호수변생태공원 / 둘째날_논산명재고택→관촉사→강경 근대역사문화거리


○ 관련 웹사이트

-논산시 문화관광 tour.nonsan.go.kr
-동고동락(논산시 블로그) blog.naver.com/nscity
-백제군사박물관 museum.nonsan.go.kr
-논산명재고택 www.myeongjae.com
-관촉사 gwanchoksa.modoo.at


○ 문의

-논산시청 관광체육과 041-746-5403
-백제군사박물관 041-746-8431
-논산명재고택 041-735-1215
-관촉사 041-736-5700


○ 잠자리

-논산명재고택 : 노성면 노성산성길, 041-735-1215
-레이크힐호텔 : 가야곡면 탑정로, 041-742-8851
-리치모텔 : 강경읍 대흥로11번길, 041-745-2700


○ 먹거리

-황산옥 : 복탕·우어무침, 강경읍 금백로, 041-745-4836
-탑정해물칼국수 : 바지락해물칼국수, 은진면 탑정로, 041-742-5935
-김재성두부촌 : 버섯두부전골·두부두루치기, 논산시 부창로, 041-735-2914


○ 주변 볼거리 :
개태사, 쌍계사, 논산 돈암서원, 팔괘정, 강경 갑문 / 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8/02/07 [11:56]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