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겨울에 떠나면 좋은 해외 드라이브 코스 여행지 5곳

사용자가 많이 검색한 장소를 토대로 추위에 얼어붙은 한국을 떠나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1/25 [22:05]

겨울에 떠나면 좋은 해외 드라이브 코스 여행지 5곳

사용자가 많이 검색한 장소를 토대로 추위에 얼어붙은 한국을 떠나

양상국 | 입력 : 2018/01/25 [22:05]

추운겨울 따뜻한 차 안에서 몸을 녹이면서 자연 풍경을 그대로 만끽할 수 있는 겨울철 최고의 드라이브 여행지로 렌팅카즈가 2017년도 사용자가 많이 검색한 장소를 토대로 추위에 얼어붙은 한국을 떠나 환상의 드라이브를 즐길 수 있는 해외 여행지 5곳을 추천했다.

 

 

2016년 대비 연간 검색률 646% 상승을 기록한 호주, 서호주의 주도인 퍼스가 연간 검색률 487% 상승을 기록하며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퍼스에서 인디언 오션과 '서호주의 보물' 이라는 별칭으로 유명한 이 해안도로는 퍼스에서 엑스머스까지 1,058 km에 달하는 진풍경을 자랑한다. 열 시간 남짓 걸리는 인디언 드라이브 코스를 경유하면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지 샤크베이, 청정 백사장으로 유명한 케이블 비치, 고래상어와 수영을 할 수 있는 닝갈루 리프 등을 둘러볼 수 있다.

 

 

한국과 계절이 반대인 호주 시드니는 겨울철에 방문하면 여름 날씨를 즐길 수 있다. 시드니는 퍼스 다음으로  사용자들이 작년 한해 가장 많이 검색한 호주 여행지로, 연간 검색률 162% 상승을 기록했다. 시드니 드라이브 코스는 남부에 있는 그랜드 퍼시픽 드라이브. 시드니 남부 외곽의 로열국립공원부터 멜버른을 연결하는 해안도로로 140km에 걸쳐 비경이 펼쳐진다. 해상에 교각을 세워 만든 665m 길이의 시클리프 브릿지에서는 이 코스의 하이라이트인 해안 절벽의 숨막히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뉴질랜드의 최대 도시인 오클랜드는 연중 온화한 기후로 추운 겨울을 피해 따뜻한 휴가를 보내기 좋다. 렌팅카즈 데이터에 따르면 오클랜드는 지난해 검색률이 전년 대비 132% 상승하며 인기 드라이브 여행지로 부상했다. 오클랜드 추천 드라이브 코스는 오클랜드 시내에서 미션 베이로 이어지는 해안도로 타마키 드라이브이다. 이 코스에서는 '항해의 도시’라는 오클랜드의 별칭에 걸맞게 요트가 늘어선 아름다운 항구를 감상할 수 있다.

 

 

일년 내내 온화한 날씨를 자랑하는 하와이 역시 겨울에 더욱 인기가 높은 세계적인 휴양지. 자연 풍광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카우아이 섬은 하와이 제도 최북단에 세워진 킬라우에아 등대와 석양이 아름다운 하날레이 해변을 방문하는 북쪽코스, 그리고 ‘태평양의 그랜드 캐니언’이라 불리는 와이메아 캐니언 협곡과 수많은 헐리우드 영화에 등장하는 와일루아 폭포를 둘러보는 남쪽 코스는 필수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카우아이는 호놀룰루 국제공항에서 비행기로 약 40분 거리에 위치하며, 렌터카는 리후에 공항(LIH)으로 검색하면 된다.

 

 

미국 플로리다 주의 동쪽 해안에 위치한 마이애미는 아열대 기후를 갖추고 있어 미국 내 최고 겨울 휴양지로 손꼽힌다. 마이애미 시내에서 출발해 세븐 마일 브릿지를 지나 미국의 최남단인 키웨스트까지 이어지는 드라이브 코스와 자동차로 3시간 이상 걸리는 이 코스는 미국 내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도로로 평가 받는다. 여유가 된다면 미국 최초 자연 공원으로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에 등록된 늪지대인 에버글레이즈 국립 공원을 방문하는 것도 좋다. 렌팅카즈 RentingCarz_사진 및 자료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