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도시 페루 리마, 이색 관광명소

역사 기행부터 미식, 액티비티, 예술까지 여행객 호기심 충족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1/16 [08:25]

예술의 도시 페루 리마, 이색 관광명소

역사 기행부터 미식, 액티비티, 예술까지 여행객 호기심 충족

양상국 | 입력 : 2018/01/16 [08:25]

페루관광청이 페루의 수도, 리마를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관광지, 리마는 페루를 방문한 여행객들이 거치는 첫 번째 도시로 수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을 맞이해왔다. 그 중에서도 최근 리마를 찾는 젊은 여행객들에게 인기있는 장소는 바로 예술가의 거리라고 불리는 바랑코(Barranco) 바랑코는 리마에서 가장 로맨틱하고 보헤미안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장소로 현재 페루의 문화와 예술 중심지이자 예술가, 사진작가, 문인 등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 특유의 자유롭고 활기찬 분위기는 수 많은 여행자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 페드로 데 오스마 박물관 외부


이 곳에서는 페루의 역사와 현재를 만나볼 수 있는 두 곳이 있다. 페드로 데 오스마 박물관(Museo Pedro de Osma)에서는 스페인 식민 시대의 종교화 및 조각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마리오 테스티노 미술관(Mario Testino)에서는 페루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사진작가 마리오 테스티노가 다이애나 왕세자비를 비롯해 유명 모델과 함께 작업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 마리오 테스티노 미술관 내부


한편, 페루는 잉카 문명 관련 역사 유적지와 문화∙예술부터 미식, 액티비티에 이르기까지 다채롭고 풍요로운 즐길 거리를 제공하며, 세계적인 버킷리스트 여행지로 각광받고 있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포토] 광양시 광양읍 서천변에 폭염을 이겨낸 백일홍 활짝 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