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영화 1987의 촬영지 연희네슈퍼 관광상품화 한다

서산동 일대 근현대 박물관 거리.촬영 당시 모습 재현 위해 협의중

이성훈 | 기사입력 2018/01/09 [13:10]

목포시 영화 1987의 촬영지 연희네슈퍼 관광상품화 한다

서산동 일대 근현대 박물관 거리.촬영 당시 모습 재현 위해 협의중

이성훈 | 입력 : 2018/01/09 [13:10]

목포시가 최근 관객몰이 중인 영화 1987의 촬영지인 연희네슈퍼를 관광상품화한다. 서산동에 위치한 연희네슈퍼는 영화 속에서 이한열역의 강동원과 연희역의 김태리가 슈퍼 앞 평상에서 시국의 아픔을 진솔하게 애기하는 장면이 촬영됐다. 또 마지막 장면에서 연희가 거리의 시위현장으로 달려가는 모습이 촬영되는 등 연희네슈퍼는 영화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이 높다.

 

▲ 연희네슈퍼


1987의 촬영지로 주목받고 있는 연희네슈퍼 등 서산동 일대는 마을 전체가 근현대 박물관 거리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옛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서산동 골목길은 근대에 일본인 유곽거리가 조성된 곳으로 아직까지 옛 건축물이 남아 있다. 연희네슈퍼 뒤에 태평양전쟁 말기 공중 폭격을 피하기 위해 조성한 대형 방공호(길이 31M)가 남아있는 등 역사적 아픔도 보존돼 있다.

연희네슈퍼 인근의 시화마을 골목길은 근대 목포의 모습이 진하게 남아있어 1987에서도 1980년대 모습을 재현하는데 최적의 장소였다.
시 관계자는 역사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관광상품을 만들기 위해 연희네슈퍼를 영화 촬영 당시 모습으로 재현하기 위해 영화 제작사인 CJ 엔터테인멘트와 협의 중이며, 영화 1987의 역사적 의미를 다시한번 되새겨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연희네슈퍼를 특색있는 관광상품으로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인천 강화군 서울시와 공동으로 외국인 전용 K-트래블 버스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