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교도소세트장 소법정과 관광객 전용 망루등 신설

익산시는 올해 드라마영화 인기촬영지인 익산 교도소세트장에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1/08 [17:29]

익산교도소세트장 소법정과 관광객 전용 망루등 신설

익산시는 올해 드라마영화 인기촬영지인 익산 교도소세트장에

양상국 | 입력 : 2018/01/08 [17:29]

학교가 교도소로, 이제는 법정까지, 익산교도소세트장의 모습이 또다시 진화한다. 올해 초 정헌율 익산시장은 천만 관객몰이 세트장이라는 익산교도소세트장의 명성에 걸맞게, 올해는 100만 관광객을 목표로 보다 다양한 관광 인프라를 확충해 관광 상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이다. 드라마 영화 인기촬영지인 익산 교도소세트장에 소법정과 관광객 전용 망루 등을 신설하여 더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 익산 교도소세트장


또한 새롭게 익산 관광지로 떠오르면서 급격한 관광객 수 증가에 대비해 세트장 학교동에 편의시설을 확대할 계획이다. 원래 익산교도소세트장은 성당초등학교 남성분교가 폐교된 뒤 학교 터에 2005년 홀리데이 영화세트장으로 지어진 것이다. 최근 교도소에서 법정으로 변신은 국내 제1호 교도소 세트장으로 인기를 끌며 교도소 촬영 내용과 연계되는 소법정 세트장의 수요를 반영한 것이다.

한편 교도소 망루는 원래 촬영용으로 지어진 곳이나 많은 방문객들이 영화나 드라마 속에서 본 망루를 올라가 보고 싶어 해 관광객 전용 망루를 별도로 신설키로 결정했다. 이러한 변화의 주된 원인은 바로 관광객 수의 급격한 증가이다. 교도소세트장 관광객은 2016년 2만6천49명에서 2017년에는 10만2천926명으로 전년 대비 395%로 한 해 동안 약 4배로 관광객이 급증했다. 이처럼 관광객이 증가한 것은 인기 드라마, 영화에서 교도소 장면이 지속적으로 등장하면서 익산교도소세트장 관광객 특수가 생겨난 덕분이다.



현재 상영 중인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을 비롯해 1천만 관객을 돌파한 신과 함께 등 지난해에도 총 16편의 영화, 드라마가 익산교도소세트장에서 촬영됐다. 2005년 이래 현재까지 250편 이상의 드라마, 영화에 배경이 됐으며 시그널, 구해줘, 크리미널마인드, 얼굴없는여자, 최강배달꾼 등 각 방송국 대표 드라마들 뿐만 아니라 타짜, 컨트롤, 불한당, 천만 관객을 돌파한 7번방의 선물 영화 촬영지로 명실상부한 국민 교도소로 자리 잡았다.

 


특히 무료 죄수복 체험이 제공돼, 죄수복을 입으며 드라마 따라 하기, 독방체험, 감옥 속의 인생 사진 찍기 등이 젊은 층 사이에 SNS으로 유행하면서 주요 관광명소가 된 것이다. 여기에 시골 마을 속 교도소세트장을 방문한 이들을 위해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을 심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더해졌다. 올해도 관광객 특수는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 4일과 5일 tvN단막극 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를 촬영했으며 SBS 드라마 이판사판, 9월 개봉 예정인 (주)싸이더스 영화 사냥의 시간 등 3편이 촬영 예약된 상태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인천 강화군 서울시와 공동으로 외국인 전용 K-트래블 버스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