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독일의 2018 새해를 맞이하는 특별한 전야제

로맨틱한 불꽃놀이부터 수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기는 파티까지

이소정 | 기사입력 2017/12/27 [09:21]

독일의 2018 새해를 맞이하는 특별한 전야제

로맨틱한 불꽃놀이부터 수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기는 파티까지

이소정 | 입력 : 2017/12/27 [09:21]

독일에서 2018년의 첫 해를 맞이한다면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다. 로맨틱한 불꽃놀이부터 수 많은 사람들과 함께 즐기는 신나는 파티까지 준비되어 있기 때문이다. 베를린의 상징 브란덴부르크 문, 함부르크, 드레스덴과 쾰른에서 열리는 생생한 축제와 불꽃놀이를 즐길 수 있다.

 

▲ 베를린 브란덴부르크 문 _ 독일관광청    


브란덴부르크 문 앞 긴 가로수 길은 다양한 요리들, 전 세계에서 온 뮤지션들과 그들의 라이브 무대로 가득 찬다. 새해로 넘어가는 자정 정각에는 수 많은 불꽃이 독일의 밤 하늘을 밝힌다. 
또한 뮌헨의 이잘토어 정원에서는 따뜻한 럼 펀치를 마음 것 마실 수 있는 가장 큰 전통 페스티벌이 열린다.

 

▲ 브란덴부르크 불꽃축제   


북부 발틱 해안을 따라가면 티맨도르퍼 해변부터 로스토크 시내까지 펼쳐져 있는 신년 축하 현장을 엿볼 수 있다. 뤼겐 섬에 있는 작을 마을들은 그들만의 전통으로 항구에서 새해를 맞이하거나, 해변과 등대에서 축하 파티를 연다.

 

▲ 브란덴부르크 문 앞 가로수길   


한편, 새해에는 많은 콘서트 홀과 교회에서 마법 같은 연주회와 이벤트가 열린다. 각 도시의 대성당에서는 오후 7시 30분부터 계속 진행되는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 연주회와, 1월 1일 자정에 울리는 종소리로 시작하여 새벽 내내 열리는 콘서트를 경험할 수 있다. 12월 31일 마지막 밤, 독일 어디에서나 특별한 새해 전야제로 2018년을 축하하고 기념할 수 있다.
독일관광청_ 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 땅끝마을 맴섬 일출보고 희망을 충전하세요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