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에 광주솔로몬로파크 건립
민주인권기념파크와 연계, 법 교육·체험 프로그램 운영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한미숙
광고

광주광역시 옛 광주교도소 부지 일대에 법 관련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는 광주솔로몬로파크가 들어선다. 광주광역시는 2018년 정부 예산에 솔로몬로파크 설계용역비 7억원이 반영돼 2021년 1월 개관을 목표로 내년부터 설계용역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솔로몬로파크는 법무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법 교육시설이다. 모의법정, 모의국회, 과학수사, 주부 로스쿨 등 다양한 법 체험·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돼 유아부터 성인까지 법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 솔로몬파크 조감도


광주솔로몬로파크는 호남에서는 처음으로 들어서며, 국내에서는 지난 2008년 1월 개관한 대전솔로몬로파크(충남권)과 2016년 7월 개관한 부산솔로몬로파크(영남권)에 이어 세 번째다. 시설 규모는 부지 2만3358㎡, 건축면적 7492㎡로 법 체험관(4785㎡)과 법 연수관(2707㎡)으로 구성된다. 총사업비는 193억원이다.

특히 광주시는 광주솔로몬로파크를 옛 광주교도소의 역사·상징성을 갖고 있는 민주인권기념파크와 연계해 운영, 다른 지역 솔로몬로파크와는 차별화할 방침이다. 미래 세대인 청소년들이 합리적인 법 의식을 갖고 건전한 시민으로 자라도록 돕는 호남권 법 교육의 메카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전남, 전북 등 호남권 청소년과 시민들이 민주인사들이 투옥된 옛 광주교도소의 상징적인 공간에 머물며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전했다.

 

 

 

기사입력: 2017/12/07 [11:40]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