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추천, 12월 걷기 좋은 여행길 ①
찬란하고 청량한 겨울풍경의 참맛, 서해바다를 걷자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매월 이달에 걷기 좋은 걷기여행길을 선정한다. 겨울이 시작되는 달이자, 한 해가 마무리되는 달인 12월에는 서해를 테마로 10선을 선정하였다. 겨울의 서해는 시리지만 찬란한 풍광과 청량한 겨울바다가 황금빛 일몰과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한 해를 마무리하며 서해가 선사하는 서정적이고도 낭만적인 길을 가족과 연인, 친구와 함께 걸어보자.

 

▲ 강화나들길11코스  


강화나들길 11코스(석모도 바람길-보문사 가는 길) (인천 강화군), 강화나들길은 강화도의 유구한 역사와 수려한 자연을 노래하며 걷는 총 20개 코스, 310.5km의 걷기길이다. 이 중 석모도엔 석모도 바람길(11코스)과 상주해안길(19코스)이 있다. 석모도 바람길은 올 초까지 강화도를 오가기 위한 유일한 뱃길의 여객터미널이 있던 석포리선착장에서 시작해 보문사까지 걷는 코스로 넓게 펼쳐진 갯벌과 석포리의 들판이 여행자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 강화나들길11코스 


코스경로는 석모도선착장~매음리선착장~어류정항~민머루해변~어류정수문~보문사이고, 거리는 16km, 소요시간은 5시간정도 난이도는 쉬운편이다. (사)강화나들길 032-934-1906

 

▲ 해안누리길 인천 삼형제섬길  


해안누리길 인천 삼형제섬길 (인천 옹진군), 이름도 참 예쁘다. 삼형제섬 길. 인천 영종도 삼목항에서 배를 타고 가는 신도, 시도, 모도를 두고 하는 말이다. 방조제를 따라 조성된 겨울 해당화 길도 곱다. 꽃은 떨어졌지만, 꽃만큼 어여쁜 해당화 열매가 반긴다. 총 9.5km의 길로 낙엽이 수북히 쌓인 신도의 구봉산 둘레길, 시도의 방조제를 따라 난 해안선과 소나무숲 길, 시도, 모도를 잇는 다리를 건너 모도의 황금벌판까지 발길 닿는 곳마다 새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 해안누리길 인천 삼형제섬길 


코스경로는 신도선착장~구봉산~신시도 연도교~해당화꽃길~수기해변~전망대~노루메기선착장~신시도 연도교~모도리 소공원 이고, 거리는 9.5km, 소요시간은 4시간정도 난이도는 보통이다. 한국해양재단 사업팀 02-741-5278

 

▲ 무의바다누리길 


무의바다 누리길 01코스 무의바다 누리길 (인천 중구), 세밑이다.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을 때다. 어느 시인은 바람 부는 날에는 압구정에 가야 한다.고 했는데, 이럴 때 작은 배낭을 메고 가볼 만한 곳이 인천공항에서 멀지 않은 작은 섬 무의도(舞衣島)다. 세밑을 앞두고 시린 바람이라도 한껏 맞고 싶을 때 쉽게 갈 수 있는 곳이다. 무의도는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섬이지만, 서울에서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도 1시간 반이면 당도해 한나절 걷기 여행 코스로 제격이다.

 

▲ 무의바다누리길  


코스경로는 소무의 인도교길~마주보는 길~떼무리 길~부처깨미 길~몽여해변 길~명사의 해변 길~해녀섬 길~키 작은 소나무 길 이고, 거리는 2.5km, 소요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 난이도는 보통이다. 인천광역시 중구청 관광마케팅팀 032-760-6492

 

▲ 해안누리길 황금해안길   


해안누리길 황금해안길 (경기 화성시), 황금해안길은 싱싱한 해산물과 낙조로 유명한 궁평항을 시작으로 천여 그루의 해송이 자리한 궁평유원지, 긴장감보다는 평화로움이 느껴지는 해안철책길, 어촌체험으로 유명한 백미리 어촌체험마을까지 이어진 길이다.

 

▲ 해안누리길 황금해안길 


이 길은 해양수산부에서 선정한 전국의 52개 걷기 좋은 바닷길 중 하나로 해안누리길에 선정되었다. 해안누리길은 인위적인 보행길 조성이 아닌 자연적으로 형성되거나 이미 개발된 바닷가 길이다. 황금해안길은 이러한 특징이 잘 드러난 바닷길로 드넓은 갯벌과 자연의 경이로움을 고스란히 간직해,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길 본연의 멋의 느낄 수 있다.

 

▲ 해안누리길 황금해안길  


코스경로는 궁평리어촌체험마을~궁평리 해수욕장~궁평리 해송숲~밸미~굴통뿌리~감투섬~백미리어촌체험마을 이고, 거리는 5km, 소요시간은 1시간 40분정도, 난이도는 쉬운편이다. 한국해양재단 02-741-5278

 

▲ 보령삽시도둘레길 


삽시도 둘레길 (충남 보령시), 삽시도둘레길은 5km에 걸쳐 파도소리를 귓전에 들으며 걷는 숲길이 아름답게 이어진다. 둘레길 길이는 5km에 불과하지만 선착장에서 둘레길 입구까지 가는 섬마을길을 잘 선택하면 예상 밖의 즐거운 섬마을 걷기여행을 길게 즐길 수 있다. 고즈넉한 숲길에서 만나는 삽시도의 부속섬 면삽지는 통영의 소매물도 등대섬을 연상케 하는 특별한 경관을 선사한다.

 

▲ 보령삽시도둘레길 


물때에 따라 북쪽과 남쪽의 선착장을 번갈아가며 접안하는 삽시도 배편은 하루 세 번 대천연안여객선터미널을 오간다. 코스경로는 금송사(밤섬 해수욕장)~황금곰솔~물망터~면삽지~진너머 해수욕장 이고, 거리는 5km, 소요시간은 2시간 40분 정도, 난이도는 보통이다. 보령시청 해양정책과 041-930-9394 / 두루누비 http://durunubi.kr /
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12/06 [08:10]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