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경기관광축제 남양주다산문화제 선정
경기관광축제는 기존 경기도 10대 축제를 확장한 사업으로 올해 처음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소정
광고

제31회 남양주다산문화제가 경기관광축제로 지난 1일 선정됐다. 경기관광축제는 기존 경기도 10대 축제를 확장한 사업으로 올해 처음 도입된 것이다. 제31회 남양주다산문화제는 올해는 경세표 저술 200주년 기념으로 다양한 문화행사를 기획해 8만여 명의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였으며 특히 문화제 첫째 날 아침에 개최되는 개막의례(헌화·헌다례)를 확장해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 다산문화제-취타대


첫째 날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과 함께하는 헌화·헌다례를 시작으로 둘째 날은 경기북부지역 유림(유학을 신봉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서원제사로 마지막 날 도농초등학교 발명반 학생들 및 일반 관람객들과 함께하는 시민 헌다례 개최돼 매일 아침 다산 선생께 문화제의 무사 기원과 안녕을 바라는 고유제로 진행했다.

또한 다산이 쓴 소서팔사(消暑八事)를 바탕으로 옛 선비들이 더위를 이기는 8가지 방법에 대해 체험(소나무 숲에서 활쏘기, 느티나무 아래에서 그네타기, 대자리 위에서 바둑두기, 연못의 연꽃구경하기, 숲속에서 매미소리 듣기, 비 오는 날 한시짓기, 강변에서 투호놀이, 달밤에 발씻기)해 보았다.

 

▲ 다산문화제-체험프로그램 


아울러, 사전 참여 프로그램 나도 조선의 역사인물을 신설해 의상, 분장, 호패(조선시대 신분증)를 지원해 아빠는 주모, 엄마는 선비, 아이들은 도령으로 변신해 축제 행사장이 주인이 되는 추억을 남기기도 했다.

축제 마지막 날에는 다산과 형제들의 두 번째 이야기로 올해는 다산의 둘째 형인 손암 정약전을 위한 음악회를 주제로 소리꾼 장사익 & 의수화가 석창우가 다산의 형제애를 그린 콜라보 무대를 연출했고 뒤이어 김덕수 사물놀이패의 풍물 대동제로 관람객 모두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을 선보였다.

그 결과 어느 해 보다 많은 방문객들이 찾아와 다산문화제를 함께해 주셨으며 다양한 시민참여프로그램을 통해 지켜만 보는 것이 아니라 축제에 직접 참여하는 계기도 확장해 관람객들에게 매우 좋은 평가를 받으며 제31회 남양주다산문화제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기사입력: 2017/12/04 [08:18]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