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 전통 독일 크리스마스 마켓
고풍스러운 작은 마을에서부터 거대한 도시 광장까지 독특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유럽 곳곳에서 크리스마스 마켓을 자랑하지만, 독일만큼 깊은 역사와 전통을 이어가는 곳은 없다. 독일 전역에서는 600년 전부터 고풍스러운 작은 마을에서부터 거대한 도시 광장까지 독특한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려왔다. 아름다운 도시들의 모퉁이 마다, 손으로 만든 수공예품들을 잔뜩 싣고 있는 작은 오두막들 사이사이를 거닐며 화려한 크리스마스 마켓을 만나볼 수 있다.

 

▲ 드레스덴 크리스마스 마켓 - 독일관광청   


반짝반짝 빛나는 전구들, 크리스마스 나무와 사람들의 행복한 웃음 소리를 배경으로 한 손에는 따뜻한 와인 글류바인을 들고 진저브레드의 향이 풍겨져 오는 크리스마스마켓을 즐길 수 있다.
독일의 크리스마스 마켓은 옛 전통을 기념하고 사랑하면서 태어난 것이 특징이다.


▲ 프랑크푸르트 뢰머 광장 


특히 드레스덴의 스트리젤마켓, 뉘른베르크, 뮌헨의 크리스트킨들마켓, 프랑크푸르트의 뢰머 광장, 오가닉&비건 또는 디자인과 관련된 베를린 크리스마스 마켓과 쾰른의 샤펜거리 마켓 등 여행객들은 셀 수 없을 만큼 다양한 크리스마스 마켓을 만나볼 수 있다. 

 

환상적인 경치와 어우러져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하는 프라이부르크 근처의 라벤나 협곡의 크리스마스 마켓, 엠덴의 엔젤마켓과 성, 궁전 정원, 선상에서 열리는 알퇴팅, 코부르크, 고슬라 도시의 크리스마스마켓에서는 맛있는 음식들과 전통적인 지역 수공예품을 경험할 수 있다.

 

▲ 라이프치히  


이 중 한 곳만 선택하기 힘들어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11월 말부터 독일 전역에서 150개 이상의 모든 종류의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려 시간은 충분하기 때문이다.
독일관광청_ 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11/23 [21:29]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