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와이라라파 지역서 토스트 마틴버러 와인축제 개최
축제가 개최되는 와이라라파 지역의 여행 명소 그레이타운∙캐슬포인트 소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세계적인 수준의 와인과 음식을 라이브 공연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토스트 마틴버러 축제가  뉴질랜드 북섬의 작고 아름다운 와인 마을인 마틴버러에서 오는 11월 19일에 개최된다. 뉴질랜드에서 가장 아름다운 포도 재배지로 꼽히는 마틴버러에서 매년 11월에 개최되는 토스트 마틴버러(Toast Martinborough)는 고급 빈티지 와인이 해를 묵을수록 맛이 좋아지듯 해를 거듭할수록 그 명성을 더해가는 최고의 와인 축제다.

 

▲ 토스트 마틴버러


마틴버러에서 축제를 주최하는 9곳의 부티크 와이너리는 모두 도보로 이동 가능한 거리에 있으며, 방문 시 새롭게 출시된 와인과 함께 빈티지 와인을 맛볼 수 있다. 축제 당일에는 마을 중심부를 지나는 도로가 모두 보행 전용으로 바뀌는데, 도보 이외에도 자전거 또는 무료로 운행하는 셔틀버스를 통해 여유롭게 와이너리를 탐방할 수 있다.

또한, 토스트 마틴버러 축제에서는 현지의 유명 요리사가 훈제 육류와 해산물, 치즈 등 신선한 현지 재료를 사용하여 만든 50가지 이상의 훌륭한 음식들을 맛볼 수 있다. 요리별로 궁합이 맞는 와인까지 곁들여 마술처럼 완벽한 풍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15개 이상의 라이브 공연도 끊임없이 이어져 음악과 함께 먹고, 마시며 매 순간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 토스트 마틴버러 축제 모습_ Toast Martinborough   


축제 입장권 구입 시 축제 프로그램 참가와 무료 셔틀버스 이용 혜택 및 와인 시음잔 등이 제공되며 자세한 정보는 공식 사이트(toastmartinborough.co.nz)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마틴버러가 위치한 와이라파파 지역은 와인 이외에도 도회적인 스타일의 마을부터 야성적인 해안과 삼림 공원까지 다양한 매력을 찾아볼 수 있는 여행지다.

고급 쇼핑가로 이름이 높은 그레이타운(Greytown)에서는 빅토리아 시대 목조 건물과 함께 다양한 부티크 상점들과 갤러리, 골동품점을 둘러볼 수 있다. 캐슬포인트(Castlepoint)에서는 마치 성벽처럼 보이는 162m의 웅장한 캐슬 록(Castle Rock)에 오르거나 다양한 종류의 바닷새, 물개, 돌고래 등을 찾아보며 야생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 수 있다. 뉴질랜드관광청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11/14 [18:11]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