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 예당습지 생태공원 조성 최종보고회 개최
보성차밭, 비봉공룡공원을 거쳐 벌교갯벌까지 관광벨트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김미숙
광고

보성군은 지난 13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윤병선 군수 권한대행 주재로 실과소장, 환경단체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예당습지 생태공원 조성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득량면 예당리 일원에 형성된 예당습지는 1937년 득량만방조제 간척공사를 토대로 완성된 이후 갈대 군락지가 형성되어 철새 서식지로 이용되는 등 우수한 갈대 경관을 자랑하고 있다.

 

▲ 예당습지생태공원조성


군은 예당습지의 자연환경을 보전하고 휴식공간으로 이용하기 위하여 총 사업비 98억 원을 투입해 다음달 착공하여 2020년까지 득량만 관광권 구축을 목표로 생태공원 조성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생태공원은 생태숲, 생태체험장을 갖춘 35,375㎡ 규모로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생태 네크워크 거점 공원으로 조성된다.

 

▲ 예당습지생태공원조성 최종보고회 개최


또한, 휴식공간인 629㎡ 면적의 방문객센터, 갈대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갈대길, 예당습지 제방길을 따라 논, 습지 생태를 볼 수 있는 둘레길, 카약이나 카누를 타고 갈대를 즐길 수 있는 관찰길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예당습지 생태공원이 조성되면 보성차밭, 비봉공룡공원, 비봉마리나를 거쳐 생태공원, 벌교갯벌로 이어지는 보성 관광벨트의 한축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남해안이 가진 천혜의 아름다움과 갈대사이로 스며든 노을이 기억되는 낭만이 가득한 곳 예당습지에 차별화된 생태공원을 조성하여 다양한 볼거리, 체험거리 제공에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1/14 [09:15]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