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차 만들어보는 곳 체험 프로그램 큰 호응
차 음식만들기, 차 제품만들기 등 차문화 대중화 실현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한미숙
광고

전남 보성군 한국차문화공원내에 자리하고 있는 차 만들어보는 곳이 초·중·고 학생들의 다양한 차 체험프로그램의 장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은 차 만들어보는 곳 을 지난 5월부터 인근 한국차박물관 관람과 대한다원 등을 연계한 체험학습의 공간으로 직영 운영하여 차문화의 대중화를 실현하고 있다.

현재까지 16개 학교, 600여명의 학생이 참여하여 녹차, 발효차, 전차 만들기 체험과 보성차에 대한 이해와 개발제품 시음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이달부터 창조적 마을만들기 사업에서 발굴한 차 관련 제품개발과 체험프로그램을 연계하여 차 만들기 뿐만 아니라 차와 관련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 보성군 차만들어보는곳 체험프로그램  


나만의 블렌딩티를 만들어볼 수 있는 차문화체험과 녹차떡케잌, 홍차스콘을 체험할 수 있는 차 음식만들기, 녹차추출물을 원료로 한 스킨, 로션, 크림 등 화장품을 만들어보는 차제품 만들기 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차제품 만들기로 만든 화장품들은 겨울철 건조한 피부와 청소년의 피부트러블 등에 탁월한 효과가 있어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달 전국의 초·중·고등학교에 차 만들어보는 곳 교육 홍보자료를 배포하여 시설 활성화와 체험프로그램 홍보에 만전을 기울일 방침이다 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11/13 [09:06]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