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남해안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

문화재청, 신청 대상 선정. 신안 다도해 섬갯벌순천만 벌교 갯벌 등 포함

한미숙 | 기사입력 2017/11/10 [07:57]

서남해안 갯벌 세계자연유산 등재 추진

문화재청, 신청 대상 선정. 신안 다도해 섬갯벌순천만 벌교 갯벌 등 포함

한미숙 | 입력 : 2017/11/10 [07:57]

전라남도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서남해안 갯벌이 2018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서남해안 갯벌은 2010년 1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전남 신안 다도해 섬갯벌, 순천만, 보성 벌교 갯벌, 충남 서천, 전북 고창갯벌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 서남해안갯벌


약 2만 년 전 황해 해수면이 빠르게 상승하다가 약 7천 년 전 상승 속도가 느려지면서 퇴적물이 해안선에 쌓여 형성됐다. 이 지역은 매년 시베리아로 가는 300여 종, 100만 마리의 철새가 통과하는 주요 생태 공간이다.


문화재청은 장성 필암서원이 포함돼 지난 7월 선정된 한국의 서원과 함께 서남해안 갯벌의 등재 신청서를 2018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할 계획이다. 등재 여부는 2019년 열리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서남해안 갯벌이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면 우리나라에서는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에 이어 두 번째 세계자연유산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 땅끝마을 맴섬 일출보고 희망을 충전하세요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