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개의 작은 촛불이 강물을 밝히는 취리히 겨울밤 행사
취리히 학생들이 만들어준 보트에 촛불 담아 소망 담아 강물에 띄워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취리히의 전통적인 행사, 리흐터슈빔멘은 그 역사가 벌써 50년이나 되었다. 취리히의 구시가지를 가로질러 취리히 호수까지 이어지는 리마트(Limmat) 강물에 촛불을 띄우는 행사다. 스위스답게 저녁 6시 정각에 일제히 수백개의 작은 촛불을 리마트 강물에 띄우게 되는데, 어두운 강물이 한 순간에 마법에 걸린듯 따뜻한 불빛으로 밝혀지는 진풍경을 볼 수 있다.

 

▲ Zurich_zt  

 

로컬들은 물론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취리히를 찾은 관광객들에게도 기쁨을 선사하는 행사로 자리잡았다. 촛불을 띄우는 보트는 취리히 칸톤에서 학교를 다니는 학생들이 매년 직접 만들고 있다. 자기가 직접 만든 보트로 촛불을 띄울 수 있도록 학생들도 행사에 초대 받게 된다.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대림절 기간동안 벌어지는 행사인 관계로, 소원을 빌거나 낭만적인 분위기에 한껏 취한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 축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 Zurich_zt    

 

친한 사이는 물론 처음 만난 이들에게도 크리스마스와 새해 인사를 나눌 수 있는 즐거운 자리이기도 하다. 수백개의 작은 촛불이 리마트 강을 유유히 흘러가는 광경을 바라보는 동안 리마트케(Limmatquai)에서 따뜻한 글뤼바인 한 잔을 마시면 좋다. 따뜻하게 입고 나가면 무척이나 낭만적인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행사에 참여하려면 취리히 시청사 근처에 있는 라트하우스브뤼케(Rathausbrücke) 다리로 가면 된다. 취리히 관광청 www.zuerich.com / 자료제공_스위스 관광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