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_AISFF 개막
올해 영화제 경쟁부문에는 총 125개국, 5,452편의 작품들이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박동식
광고

국내 최초 국제경쟁 단편영화제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집행위원장_안성기 AISFF_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가 15번째 막을 올린다. 2일(목),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15년째 영화제를 후원하는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 아시아나항공 김수천 사장을 비롯해, AISFF 손숙 이사장과 안성기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영화제 경쟁부문에는 총 125개국, 5,452편의 작품들이 출품돼, 지난 해 수립된 역대 최다 출품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이중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된 국제경쟁 31개국 47편, 국내경쟁 13편, 특별프로그램 27여편이 영화제 기간 동안 상영되게 된다.

 

아울러, 이번 영화제의 특별프로그램으로 시네마 올드 앤 뉴 폴란드 애니메이션의 세계 1,2 숏쇼츠필름페스티벌 & 아시아 컬렉션 AISFF 15주년 특별전 등 총 4개의 섹션을 구성했다. 특히 올해는 AISFF 15주년을 맞아 주요 수상작 특별전을 준비해, 영화제 기간 동안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작품들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한편, 제15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의 개막작은 지난 14년 간 출품된 작품들 중 관객들에게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자, 단편으로서의 미덕을 가장 잘 보여준 작품으로 평가받는 제프 린지 감독의 골수팬(The Clap), 율리우스 시쿼우나스 감독의 내 인생의 물고기(The Fish of My Life)가 선정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