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서래섬 메밀꽃 축제 개최
서래섬 뒤덮은 하얀 메밀꽃밭에서 왈츠를 주제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서울시는 10월14(토)~15(일)까지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에서 2017년 한강 서래섬 메밀꽃 축제를 개최한다. 이 꽃을 보고 장돌뱅이 허생원은 소금을 뿌린 듯 하다했고 누군가는 소복이 내린 흰 눈 같다고도 하며, 밤하늘의 은하수가 떠오른다고도 하는 이 꽃은 바로 연인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는 메밀꽃 이야기이다.

 

▲ 서래섬 메밀꽃


서래섬 메밀꽃 축제는 꽃밭 즐기기(춤추는 포토존 등), 체험 프로그램(초상화그리기, 핸드마사지 등), 공연 등 볼거리 즐길거리가 가득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축제의 주인공은 바로 꽃밭이다. <꽃밭 즐기기>는 33천㎡ 규모의 서래섬을 하얗게 뒤 덮은 메밀꽃밭 자체로도 아름다운 풍경이 되며, 그 즐거움을 배가시키기 위해 꽃밭 곳곳에 △춤추는 포토존, 연서(戀書)백일장 포토존 등 메밀꽃의 꽃말인 연인에 착안한 포토존을 설치하여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도록 했다.
 

춤추는 포토존은 왈츠를 추고 있는 모습을 형상화하여 연인이 새로운 관계를 시작하거나 결혼을 축하할 때 등 인생의 행복한 순간들 기념할 때 춘다는 춤을 표현하였으며, 연서(戀書)백일장 포토존은 사전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품으로, 사랑하는 누군가에게 띄우는 편지 형식의 글귀를 초크아트 (chalk art)로 구성하여 전시한다.

 


또한 다양하고 재미있는 촬영 소품을 무료로 대여하여 사진을 남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체험 프로그램은 양일간 오후 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마주보는 초상화 그리기, 핸드 마사지, 메밀차 다도체험의 무료 프로그램과 부케 만들기의 유료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마주보는 초상화 그리기는 사랑하는 사람과 마주보며 초상화를 그려주는 프로그램이며, 핸드 마사지는 꽃향기가 나는 아로마 오일을 가지고 전문 강사에게 핸드 마사지를 배워 볼 수 있으며, 메밀차 다도체험은 메밀차를 시음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례를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이다. 부케 만들기는 14시와 16시 각 한 시간씩 진행된다. (참여 신청은 현장 문의를 통해 가능, 1인당 재료비 1만원.)

 

▲ 메밀꽃축제 포스터   


특별 프로그램으로 13시와 15시에 스트릿 커플댄스, 클래식 듀엣 공연이 펼쳐져 잔잔한 축제에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쉼터를 조성하여 축제 편의를 제공한다.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은 9호선 신반포역․구반포역, 4․9호선 동작역을 통해 도보10분거리의 나들목을 이용하여 찾아오면 된다. http://hangang.seoul.go.kr

 

 

 

기사입력: 2017/10/13 [13:25]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