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잉카 트레일, 예년보다 3개월 일찍 접수 받아
최근 다양한 여행 인프라 확충하며, 국내외 관광객 대상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페루관광청은 안데스 산맥을 따라 마추픽추로 향하는 하이킹 코스인 잉카 트레일 허가 절차가 예년보다 3개월 일찍 진행된다고 전했다. 내년도 잉카 트레일 이용자는 올해 10월부터 허가증을 접수해 발급받을 수 있다. 이는 올해 처음 진행되는 것으로, 정부에서는 지금까지 여행객이 참가를 희망하는 해 1월과 2월 두 차례에 나눠 진행해왔다. 허가증은 나흘 이상의 잉카 트레일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공식 업체에서만 발급된다.

 

▲ 마추픽추 전경 


잉카 트레일은 1일 5백명에 한 해 이용 가능하며, 일일 입장객 수는 트레킹 여행객을 비롯해 동행 가이드, 요리사, 포터 등도 포함하고 있다. 때문에 실제 트레킹 여행객 수는 얼마 되지 않아, 현지에서는 여행객들이 서둘러 트레킹 일정을 확정하고 허가증을 최대한 빨리 접수하도록 장려해왔다.

잉카 트레일은 성스러운 길(Sacred Trail)이라 불리는 2일 일정의 코스부터 클래식 잉카 트레일로 불리는 4일과 5일 일정, 눈 덮인 살칸타이(Salkantay, 6,271m) 산의 정상 아래를 지나는 7일 일정 등이 있어 체력과 취향에 따라 선택해 도전할 수 있다.


한편, 페루는 아마조나스(Amazonas) 지역의 대표 유적지 쿠엘랍(Kuelap) 케이블카 구축, 쿠스코∙페루 남부 주요 관광지 대상 전자티켓 서비스 도입을 비롯해 지역간 직항편 신규 운항 계획을 발표함으로써 관광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10/12 [12:23]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