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가을 정취 속에서 목포항구축제 개최
오는 10월27일~29일 목포항, 삼학도 중앙공원에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양상국
광고

목포항구축제가 가을의 정취 속에서 막을 올린다. 목포항구축제는 오는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목포항과 삼학도 중앙공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풍요롭고 북적이던 항구를 재현하고, 바다 위에 펼쳐진 어시장이었던 파시를 효과적으로 연출하기 위해 여름에서 성어기인 가을로 변경해 개최하는 원년이다.

시는 목포항을 따라 열릴 수산물 파시존을 다양하게 운영하고 삼학도 중앙공원을 체험장으로 활용해 60여 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삼학도 이난영 공원에 코스모스를 심어 가을 분위기를 조성하고 야간에는 목포항에 정박한 배의 점등된 집어등과 다양한 모양의 물고기 등으로 꾸며진 소원터널 등을 통해 낭만적인 가을밤을 조성한다.

 

▲ 목포항구축제


항구축제는 풍어를 상징하는 만선기의 5가지 색을 주제로 목포여객선터미널에서 주 무대까지 1.6㎞ 구간에서 풍어파시 길놀이 한마당을 펼치며 개막을 알린다. 참가자들은 춤, 퍼포먼스, 이색의상 퍼레이드 등 다양한 볼거리로 축제 분위기를 띄운다.

시는 올해 항구축제의 간판 콘텐츠라 할 파시 어시장을 통해 싱싱한 수산물의 상품성을 높이고 판로를 확대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목포항을 따라 파시로드를 조성해 전통, 근대, 현대로 나눠 선창의 변화상을 표현하고 수산물 판매를 시대별로 기획하는 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전통 구간에는 시장 상인을 주축으로 어물전 난장이 펼쳐진다.
근대파시에는 추억의 선창 거리를 통해 1960∼90년대 목포 선창의 추억과 낭만을 불러낸다. 삼학도 추억의 난영길을 조성해 롤러장, 이난영 체험존, 골목길 놀이 등 과거 여행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 구간에는 목포수협 위판장에서만 볼 수 있는 수산물 경매가 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펼쳐진다.
이와 함께 싱싱한 수산물을 홍보하고 싸게 살 수 있도록 경매프린지 무대를 마련해 축제 기간 매일 3∼4회 경매장터가 열린다.

체험과 전시행사도 다채롭다. 과거 3대 항의 영화를 엿볼 수 있는 선창 어구 거리 재현과 전통 한선 제작과정 체험, 1흑(黑, 김)과 3백(白, 쌀·면화·소금) 체험 공간이 마련된다. 고하도가 우리나라 최초 육지면 발상지임을 나타내는 목화 공예, 상품 체험, 목화솜 포토존 등도 운영된다. 삼학수로에서는 낚시체험, 카누·카약 대회, 전통 한선 노 젓기 경연 등이 열리고 요트를 승선해 다도해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볼거리도 풍성하다.
26일에는 축제전야제로 목포가요제가 열리고 29일에는 바다콘서트를 열고 헤이즈, 다이나믹듀오, 여자친구, 레이지본, 박기영, 신현희와 김루트 등 인기가수가 대거 출연한다. 27일 열릴 항구음악회는 목포의 아들 남진을 비롯해 태진아, 송대관, 최유나 등 인기 성인가요 가수의 화려한 축하쇼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시립예술단체 아트페어, 청소년 페스티벌, 다문화가족의 전통춤과 노래, 관람객이 즉석 참여하는 선창 콩쿠르대회, 동춘서커스 공연 등이 관광객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맛의 고장답게 목포9미 등을 맛볼 수 있는 음식 부스와 축제장에서 구매한 수산물을 저렴한 비용으로 먹을 수 있는 수라간 등이 관람객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기사입력: 2017/10/10 [09:11]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