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단기4350년 강화 개천대축제 개최
한민족 역사가 시작되는 곳 마니산 주차장에서 열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김미숙
광고

인천 강화군은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참성단을 비롯해 마니산 일원에서 단기 4350년을 기념하는 강화 개천대축제를 개최한다. 단군이 나라를 건국하고 하늘에 알리기 위해 마니산 참성단에서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치러지는 이번 개천대축제는 강화의 본격 축제시즌을 알리는 신호탄 역할을 할 것이다. 올해 개천대축제는 지금껏 찾아보기 힘든 긴 추석 연휴기간 중에 개최되어 이 기간 중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강화의 멋과 맛을 만끽할 수 있는 풍성한 한가위 프로그램들로 짜여져 있다.

 

▲ 개천대축제


주요행사로는 관람객들과 함께 호흡하며 어깨를 들썩이게 만드는 최진사댁 셋째딸 신랑 찾기 마당놀이와 현대를 살아가고 있는 이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연희공방 음마깽깽 인형극 등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우리들의 귀를 아름다운 선율로 매료시킬 더리미앙상블 오케스트라 공연과 국악아카펠라 토리스의 공연 등 다채롭고 알찬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요즘 인기를 얻고 있는 여성듀오그룹 옥상달빛 공연 등의 프로그램들이 관람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마지막 날인 10월 3일에는 마니산 참성단에서 개천대제(開天大祭)가 진행된다. 제를 함께 지내는 의미에서 모든 관람객에게 현장에서 흰색 제례복을 나눠주고 이를 착용한 후 참관하게 할 계획이다. 참성단이 협소한 관계로 인원수는 제한 입장을 시킬 계획이다. 개천대제가 끝나면 칠선녀의 성무와 함께 제58회 전국체전 성화 채화식이 곧바로 이어진다.

한편, 개천대축제는 어른부터 아이들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며 공감하는 축제다. 청소년들의 끼와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제1회 마니 신바람 났네 동아리 발표대회와 각종 체험 및 전시 등이 계획되어 있어 가족들의 가을 나들이 장소로 안성맞춤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화군수는 한민족 역사가 시작되는 곳에서 개천절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그 뜻을 기념하기 위해 강화만의 특색 있는 축제를 준비했다 며, 강화를 방문해 다양한 행사를 체험하고 강화만의 농특산물을 맛보며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풍요로운 축제를 경험해 달라고 말했다. www.ganghwa.go.kr/open_content/festival

 

 

 

기사입력: 2017/09/26 [10:55]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