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지역간 직항편 신규 운항해 관광 활성화 도모
비행편 신규 운항으로 주요 관광지의 접근성 및 이용 편의성 향상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박소영
광고

페루관광청은 항공편 운행경로 확대 및 공항시설 개선을 통해 여행객 이용 편의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7월 중순에는 쿠스코(Cusco)-이키토스(Iquitos) 노선이 새롭게 개통되며, 해당 구간 간 기존 대비 56%의 소요시간이 단축됐다. 덕분에 약 한달 동안3천명 이상이 이 노선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여세를 몰아 페루 정부는 기존에 리마를 경유해야 했던 트루히요(Trujillo)-이키토스(Iquitos) 노선 론칭에 대해 항공사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쿠스코 아르마스광장


페루 정부는 또한 팅고마리아(Tingo Maria), 옥사팜파(Oxapampa), 안다우아이라스(Andahuaylas) 등 새롭게 주목할만한 관광지의 공항 설비도 개선 및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여행 인프라 투자를 통해, 호텔 및 항공사 등에서도 전반적인 제반 시설 확충을 위해 노력할 것으로 기대된다.

 

▲ 이키토스 전경


한편, 페루는 마추픽추와 같은 잉카∙나스카 문명 등의 미스터리한 고대 유적지들이 많이 남아 있어 지난 수십 년 동안 전 세계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었다. 지난해 페루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450만 명을 넘어섰으며, 한국에서도 꽃보다 청춘 방영 이후 크게 주목 받으며 국내 여행객들 사이에서 꿈의 여행지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페루관광청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09/20 [16:57]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