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위산이 숨겨놓은 천연 냉장고, 단양 고수동굴
단양은 오래 사랑받아온 관광지와 새롭게 선보이는 여행지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단양은 오래 사랑받아온 관광지와 새롭게 선보이는 여행지가 공존한다. 역사, 자연, 문화, 레포츠, 환경, 미식 등 여행 테마도 다양하다. 냉장고 속에 들어앉은 듯 시원하게 신비로운 세상을 체험하는 고수동굴, 짜릿한 패러글라이딩 체험과 멋진 사진을 찍기 좋은 ‘카페 산’, 구석기시대 유물을 모아놓은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사용하지 않는 터널이 예술 공간으로 변신한 수양개빛터널, 단양을 굽어보는 만천하스카이워크와 짚라인, 물과 바위가 아름답게 어우러진 선암계곡 등 매력적인 볼거리가 가득하다.

 

▲ [충북 단양] 천연기념물 256호로 지정된 단양 고수동굴 내부  


단양 고수동굴(천연기념물 256호)은 그 이름을 동굴이 있는 단양읍 고수리에서 따왔다. 1976년에 문을 연 동굴은, 지난 2015년 인공 구조물을 철거하고 조명을 교체하는 등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2016년 8월 재개장했다. 방문객센터 1층 매표소를 지나면 석회동굴의 생성 과정, 동굴 생성물, 동굴 속 생물 등을 전시한 공간이 있다.

 

▲ 석회동굴의 생성 과정과 동굴 속 생물 등을 전시한 방문객센터 내 공간 


종유석이 왜 일정한 크기로 자라는지 스포이트로 액체를 떨어뜨려 실험하거나 종유석 단면을 돋보기로 관찰하고, 고수동굴 홍보 영화 보기, 캐릭터에 색칠해 스크린에 띄우기 등 체험 코너도 인상적이다. 방문객센터 밖으로 나오면 동굴 입구에 오르는 계단이 있다.
드디어 동굴 탐험을 시작하는 순간, 시원한 공기에 기분이 상쾌하다. 동굴 속은 평균기온 15~17℃로 처음에는 서늘한 듯한데, 탐험하느라 걷고 계단을 오르내리다 보면 활동하기에 딱 맞다.

 

▲ 계단이 많지만 초등학생이면 충분히 걸을 만하다 


총 길이 1395m 중 940m 구간을 개방해, 왕복 1.9km 탐방에 40분쯤 걸린다. 계단 구간이 여러 번 있지만, 예닐곱 살 이상이면 걸을 만하다.
고수동굴은 약 200만 년 전에 생성된 것으로 추정한다. 단양은 석회암 지대가 발달해 시멘트 공장이 여럿 있다. 석회암은 탄산칼슘이 주성분인 퇴적암으로, 이산화탄소를 함유한 지하수가 석회암 지대에 흘러들면 탄산칼슘을 녹여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석회굴이 만들어진다.

 

▲ 종유석과 그 아래 석순, 웅덩이가 보인다.    


단양에는 고수동굴, 천동동굴, 온달동굴, 노동동굴 등 석회굴이 네 개나 된다. 동굴 천장에서 탄산칼슘이 용해된 지하수가 떨어지는 지점에 종유석이, 바닥에 석순이 생긴다. 오랜 시간이 지나 종유석은 점점 아래로, 석순은 위로 자라 연결된 기둥이 석주다. 고수동굴에서는 종유석과 석순, 석주를 가까이 관찰할 수 있다.

 

▲ [충북 단양] 사랑바위는 종유석과 석순이 만나기 직전 모습   


종유석이나 석순 등은 수천수만 년을 거쳐 생기고, 지금도 아주 느린 속도로 자란다. 고수동굴 내부에는 모양이 독특한 것마다 마리아상, 만물상, 천당못, 천지창조, 사랑바위, 사자바위, 인어바위 등 이름을 붙여놓았다. 사자바위와 인어바위를 주인공 삼아 동굴 이야기도 만들었는데, 탐방 구간 반환점에 있는 사랑바위를 사자바위와 인어바위의 사랑이 맺어지는 상징으로 삼은 것이다.

 

▲ 탐방을 마치고 고수동굴 입구로 나오니 불볕더위가 기다린다.  


사랑바위는 종유석과 석순이 손가락 한 뼘 간격으로 만나기 직전인 모습이다. 굳이 이름을 찾아보지 않아도 쏟아지는 폭포, 흔들리는 커튼, 밤하늘의 오로라를 보는 듯 황홀하고 웅장한 모양이 가득하다.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주요 포인트마다 안내원이 있어 설명과 안내를 해준다. 시간이 빚어낸 환상적인 동굴과 자연이 만든 천연 냉장고를 뒤로하고 밖에 나오니 30℃가 넘는 불볕더위가 기다린다.

 

▲ 정도전이 아낀 도담삼봉    


단양 도담삼봉(명승 44호)은 남한강 상류에 있는 바위산 세 개로, 단양팔경 가운데 으뜸으로 꼽힌다. 도담삼봉에는 재미난 얘기가 전해온다. 강원도 정선의 삼봉산이 홍수에 떠내려와 도담삼봉이 되었는데, 정선현은 삼봉에 대한 세금을 단양현에 요구했다. 이에 소년 정도전이 “원치도 않은 삼봉이 떠내려오는 바람에 물길을 막아 단양에 피해가 막심하니 도로 가져가시오”라고 해,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얘기다. 정도전은 호를 삼봉이라 붙일 정도로 도담삼봉을 아꼈고, 퇴계 이황은 도담삼봉의 아름다운 풍광을 시로 읊었다.

 

▲ 단양 여행에서 패러글라이딩은 필수   


요즘 젊은 여행자들 사이에 단양 여행의 키워드는 패러글라이딩과 카페 산이다. 주말이면 하늘이 울긋불긋 물들 만큼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이가 많다. 두산과 양방산에 활공장이 있으며, 두산 쪽은 정상 부근 지대가 넓어 활공장이 세 개나 된다.

 

▲ 해발 600m에 자리 잡은 ‘카페 산’  


패러글라이딩 활공장에 문을 연 카페 산은 패러글라이더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알려졌는데, 요즘은 경치를 즐기고 사진을 찍으려고 찾는 이들이 더 많다. 해발 600m에 위치해 가슴이 뻥 뚫리는 전망이 일품이다. 직접 패러글라이딩을 해도 좋고, 남들이 하는 걸 구경하면서 대리 만족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 다누리아쿠아리움과 쏘가리 조형물   


국내 최대 민물고기 생태관 다누리아쿠아리움은 국내외 민물고기 187종, 2만 2000여 마리가 있는 곳이다. 단양팔경을 테마로 수조 배경을 꾸며 볼거리가 있고, 아쿠아리움 밖 쏘가리 조형물은 단양 여행 인증 사진을 촬영하는 곳으로 인기다.

 

▲ 선암계곡 첫 포인트, 상선암


한낮의 더위를 피하기 위해 선암계곡으로 향한다. 상선암, 중선암, 하선암 세 구간으로 된 선암계곡은 월악산에서 남한강으로 이어지는 물줄기다. 넓고 큰 바위가 발달해 돗자리를 깔거나 계곡물에 발 담그고 더위를 잊기 좋다. 물놀이하기에는 하선암 쪽이 안전하다.

 

▲ 단양의 새로운 명물이 될 만천하스카이워크     


지난 7월 13일에 개장한 만천하스카이워크는 단양읍을 굽어보는 언덕에 120m 철골을 올리고 세운 유리 전망대다. 나선형 통로를 따라 올라가면 단양읍, 상진철교와 상진대교, 남한강 물줄기가 시원하게 펼쳐진다. 만천하스카이워크 앞은 자리가 협소해, 차량을 아래쪽 주차장에 두고 셔틀버스를 이용해야 한다. 올라갈 때는 셔틀버스를 타고, 내려올 때는 짚라인을 체험해도 좋다.

 

▲ 수양개 지역에서 출토된 구석기시대 유물을 볼 수 있는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단양 수양개 유적(사적 398호)은 1980년 충주댐 수몰 지역 지표 조사 도중에 발굴되었다. 이때 출토된 중기 구석기시대부터 원삼국시대까지 유물을 모아놓은 곳이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이다. 수양개는 ‘수양버들이 자라는 갯가(강가)’라는 뜻으로, 전시관에는 슴베찌르개와 좀돌날몸돌 등 구석기시대 문화를 보여주는 석기 유물이 많다.

 

▲ 수양개빛터널에서 펼쳐지는 미디어 아트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뒷마당에 옛 중앙선이 지나던 터널이 있다. 최근 버려진 터널에 최첨단 미디어 아트를 도입한 수양개빛터널을 개장했다. 터널을 지나 전시관으로 돌아오는 길에 수만 개 장미 일루미네이션과 LED 전구로 꾸민 비밀의 정원도 아름답다.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바로 옆에 자리한 이끼터널은 도로 양쪽 벽에 이끼가 가득해 낭만적인 사진을 찍기 좋다.

 

▲ 연인들의 성지, 이끼터널     


○ 당일여행 : 단양 도담삼봉→단양 고수동굴→카페 산→만천하스카이워크→수양개선사유적전시관

 

○ 1박 2일 여행
첫날 : 단양 도담삼봉→단양 고수동굴→선암계곡→수양개선사유적전시관→수양개빛터널
둘째날 : 카페 산&패러글라이딩→다누리아쿠아리움→만천하스카이워크

 

○ 관련 웹 사이트 
 - 단양군 문화관광 http://tour.dy21.net/home
 - 고수동굴 www.gosucave.co.kr
 - 도담삼봉(단양관광관리공단) www.dytmc.or.kr  
 - 카페 산 http://cafesanndy.modoo.at
 - 다누리아쿠아리움 www.danuri.go.kr/aqua
 -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http://suyanggae.go.kr


○ 문의 

 - 단양군청 문화관광과 043-420-2555~6
 - 단양관광안내소 043-422-1146
 - 고수동굴 043-422-3072
 - 도담삼봉 043-420-3544
 - 카페 산 010-4130-9094
 - 다누리아쿠아리움 043-423-4235
 - 만천하스카이워크 043-421-0015
 -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 043-423-8502


○ 잠자리

 - 게스트하우스 리오127 : 단양읍 수변로, 043-421-5600, http://rio127.dubuplus.com (굿스테이)
 - 카르페디엠 : 단양읍 다리안로, 043-421-2155, www.carpediem-resortel.co.kr (굿스테이)
 - 단양관광호텔 : 단양읍 삼봉로, 043-423-7070, www.danyanghotel.com
 - 소선암자연휴양림 : 단성면 대잠2길, 043-422-7839, https://sof.cbhuyang.go.kr:452


○ 먹거리

 - 달동네원조마늘순대 : 마늘순대, 단양읍 도전5길, 043-423-0644
 - 단양흑마늘닭강정 : 닭강정, 단양읍 도전4길, 043-422-2758
 - 전원회관 : 마늘떡갈비·마늘솥밥, 단양읍 중앙1로, 043-423-3131
 - 단양마늘만두 : 마늘만두, 단양읍 도전4길, 043-423-0955
 - 돌집식당 : 마늘정식, 단양읍 중앙2로, 043-422-2842


○ 주변 볼거리 :
온달관광지(온달동굴, 온달산성, 드라마촬영장), 구인사, 천동동굴, 구담봉, 옥순봉, 소선암자연휴양림, 다리안관광지, 방곡도예촌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07/29 [18:05]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