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나관광청, 2017 빈 필하모닉 썸머 나잇 콘서트 개최
난지한강공원 잔디마당에서 비엔나 대표 음악회 무료 야외 상영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한미숙
광고

오는 5월 단 하루, 대한민국 서울이 오스트리아 비엔나로 변하는 마법에 걸린다. 비엔나관광청은 지난해 1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최다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썸머 나잇 콘서트 (Summer Night Concert)가 오는 5월 26일 서울 난지한강공원 잔디마당에서 열린다고 전했다. 썸머 나잇 콘서트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인 빈 필하모닉이 선보이는 연중 가장 큰 행사 중 하나로, 신년 음악회 (New years concert)와 함께 예술∙음악의 도시이자 세계 음악의 수도인 비엔나를 대표하는 음악회로 손꼽힌다.

▲ 2016 비엔나 본행사 현장 ⓒ Richard Schuster _ 비엔나관광청  


지난 2004년 첫 선을 보이며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썸머 나잇 콘서트가 한국에서 야외 상영 행사로 선보이는 것은 아시아 최초다. 이번 행사에서는 난지한강공원을 방문한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 실황을 야외에서 스크린을 통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세계의 더 많은 음악 애호가와 대중을 만나고자 기획된 이번 행사는 지난해 영국 런던, 스페인 마드리드 등 유럽 국가에서도 쇤부른 궁전을 연상케 하는 무대를 배경으로 진행된 바 있다. 무엇보다 올해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창립 175년이기에 전년도보다 더욱 특별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5월에는 한국을 비롯해 폴란드, 중국에서 첫 선을 보이며, 스페인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개최될 예정이다.

 

▲ 행사 포스터_2017 빈 필하모닉 썸머 나잇 콘서트 


한편, 비엔나에서는 매일 밤 1만 여명의 음악 팬들이 라이브 클래식 공연을 감상하며, 매년 1만 5천여개의 각기 다른 규모와 장르의 콘서트가 개최된다. 모차르트, 슈베르트와 같은 음악 거장의 고향으로 잘 알려진 비엔나는 최근 팝, 재즈와 일렉트로 뮤직을 즐길 수 있는 유럽 최대 규모의 음악 페스티벌 다뉴브 아일랜드 페스티벌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 행사를 선보이며 세계적인 음악의 수도로서 발돋움 하고 있다.


야외 상영 행사는 8시부터 시작되며, 대중교통 이용 관람객을 위해 무료셔틀버스도 운행한다. 운영 시간은 당일 오후 6시부터 7시 40분까지며, 지하철 6호선 마포구청역 2번 출구 앞 사거리에서 탑승하면 된다. SNS상에서 공식 해시태그인 #비엔나음악회 #ViennaConcert로 검색하거나 공유하면, 올해 서울 야외 행사를 포함한 세계 각국의 썸머 나잇 콘서트 현장을 만나볼 수 있다. https://www.wien.info/en/campaigns/vienna-summer-night-concert/home /
비엔나관광청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05/15 [06:19]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