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에 자리한 외갓집 같은 동네, 북촌한옥마을
북촌은 청계천과 종각의 북쪽에 있는 마을이라고 해서 붙은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북촌한옥마을이 있다. 북촌은 청계천과 종각의 북쪽에 있는 마을이라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이곳은 조선 시대 고관대작들의 거주지로, 경치가 수려하고 궁궐에서 가까워 살기 좋았다. 현재 북촌이 아담한 도심형 한옥으로 자리 잡은 데는 1920년대 건양사라는 주택 개발사를 운영한 민족자본가 정세권의 역할이 컸다. 그는 북촌의 대형 필지를  사들인 뒤 중산층과 서민을 위해 작고 생활하기 편한 개량 한옥을 지어   분양했다. 덕분에 북촌은 전통을 계승하며 살아남을 수 있었다.

 

▲ [북촌 한옥마을] 아기자기한 도심형 한옥이 주종을 이루는 북촌한옥마을  _ 한국관광공사


북촌의 명소를 하나로 꿰는 코스가 북촌8경이다. 1경 창덕궁 전경, 2경   원서동 공방길, 3경 가회동 11번지 일대, 4경 가회동 31번지 언덕(북촌전망대), 5경 가회동 골목길(오르막길), 6경 가회동 골목길(내리막길), 7경 가회동 31번지, 8경 삼청동 돌계단길이다.

▲ 담벼락 뒤로 창덕궁의 전각들이 펼쳐지는 북촌1경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가까운 북촌문화센터는 북촌 여행의 베이스캠프다. 북촌의 역사와 다양한 여행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북촌을 둘러볼 때 주의할 점이 있다. 주민이 사는 공간이므로 되도록 조용히 다녀가는 게 예의다. 북촌8경의 위치가 표시된 북촌 산책 지도를 들고 출발하면 사거리가 나온다.

▲ 위엄과 권위가 서린 창덕궁의 인정전 


여기서 오른쪽 작은 언덕을 넘으면 불쑥 담벼락 너머로 구중궁궐이 펼쳐진다. 인정전, 구 선원전, 규장각 등 창덕궁의 전각이다. 이 전각과 나무가 어우러진 풍경이 북촌1경이다. 봄에는 거무스름한 전각 사이로 붉은 매화꽃이 화룡점정처럼 찍힌다. 창덕궁 안을 둘러보려면 이 지점에서 다녀왔다가 북촌8경 탐방을 이어간다.

▲ 창덕궁에서 한복 입고 기념촬영하는 외국인들   


창덕궁 담벼락을 따르는 창덕궁길은 휘파람이 절로 나는 길이다. 담벼락   위로 봉곳 고개를 내민 나무 덕분에 숲으로 들어가는 듯하다. 삼거리에 있는 식당 용수산 주차장 자리에서 박인환 시인이 살았다. 시인은 창덕궁 담벼락을 따라 걸으며 시와 인생을 생각했으리라. 그의 대표작 목마와 숙녀에서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이란 구절을 떠올려본다.

▲ 빨간 벽돌담이 인상적인 고희동 가옥   


용수산 뒤편에 이국적인 벽돌 건물이 눈에 띈다. 한때 김지하 시인이 문학 공간으로 사용한 싸롱 마고는 지금 원불교 재단인 은덕문화원에서 문화사랑방 카페로 운영한다. 여유롭게 차 한잔 마시며 은덕문화원의 고풍스러운 한옥을 둘러봐도 좋다.

▲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여러 공방이 자리한 북촌로11길 일대   


다시 길을 나서면 북촌2경 원서동 공방길로 들어선다. 원서동은 왕실을 돌보는 나인과 하인들이 살던 곳이다. 지금은 각 분야 작가와 장인들이 옹기종기 모여 공방촌을 이룬다. 골목 끝까지 가면 담벼락으로 막히는데, 이곳에 빨래터가 있다. 물은 사철 궁에서 흘러나온다. 궁인은 물론 백성도 여기서 빨래를 했다고 한다.

▲ 원서동 공방길의 끝 지점에 숨어 있는 빨래터   

 

골목을 돌아 나오면 고희동 가옥을 만난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화가 고희동이 1918년 일본 유학을 마치고 돌아와서 직접 설계해 지은 집이다. 서양식과 일본식 주거 문화의 장점을 적용해 실용적인 한옥이다. 안으로 들어가면 그의 그림을 볼 수 있다. 
 

▲ 밀집한 한옥과 골목길이 어우러진 가회동 골목길  

 

고희동 가옥에서 나와 제법 가파른 언덕을 넘으면 중앙중·고등학교 정문이 보인다. 여기서 대각선 방향 작은 골목으로 들어서면 북촌3경이 펼쳐지는 가회동 11번지 일대다. 크게 S 자형으로 휘어진 골목 구석구석에 자수공방, 민화 공방, 매듭 공방, 북촌전통공예체험관 등이 자리한다.

▲ 북촌의 대표 풍경으로 꼽히는 북촌6경     


북촌의 중심 도로인 북촌로를 건너 돈미약국 옆 골목으로 들어선다. 북촌4경부터 7경이 모여 있으며, 외국인 관광객으로 항상 붐비는 곳이다. 회화나무 앞에서 길이 갈린다. 북촌전망대 화살표를 따라 언덕에 오르면 각양각색 한옥 지붕이 머리를 맞대고 있다. 이 정겨운 풍경이 북촌4경이다.

▲ [북촌 한옥마을] 8일명 북촌전망대로 불리는 곳이 북촌4경의 조망 


다시 회화나무 앞에서 출발하면, 야트막한 언덕을 따라 길 양편으로 한옥이 빼곡하다. 이곳이 북촌에서 가장 유명한 가회동 골목길이다. 아래에서 올려다본 풍경이 북촌5경, 언덕에서 내려다본 풍경이 북촌6경이다. 한옥과 골목, 남산과 고층 빌딩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6경은 북촌을 대표하는 풍경으로 꼽힌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600년 고도 서울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 꼭두박물관 분관 꼭두랑 한옥에 전시된 다양한 형태의 꼭두들    


가회동 골목에 자리한 꼭두랑 한옥은 꼭 들러볼 만하다. 동숭동에 있는  꼭두박물관 분관으로 마당에 도깨비와 고양이 꼭두가 물구나무선 모습이  재미있다. 내부로 들어가면 꽃을 든 여자 창을 든 무인 등 다양한 꼭두가 전시된다. 꼭두는 우리나라 전통 장례식 때 사용하는 상여를 장식하는 나무 조각상이다. 낯익은 곳을 떠나 새로운 세계로 떠나는 망자를 지켜주고 위로한다고 한다.

▲ 안국역에서 정독도서관까지 이어진 감고당길    


북촌7경은 6경의 바로 옆 골목인데, 6경과 비슷한 풍경이다.  8경은 삼청동으로 내려가는 돌계단으로 생략해도 괜찮다.
북촌8경 구경을 마쳤으면 삼청동과 감고당길을 지나 인사동까지 걸어보자. 추천하는 길은 삼청동과 경복궁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북촌로5나길이다.  중간쯤 있는 목욕탕 건물 굴뚝이 길잡이 역할을 한다. 알록달록한 카페와  가게가 즐비한 삼청동 카페골목을 지나면 정독도서관 앞이다. 여기서 길을 건너면 감고당길을 만난다.

▲ 감고당길의 명물인 ‘WE ARE YOUNG’ 벽화     


감고당길은 정독도서관에서 안국역까지 이어진 골목이다. 중간쯤에 감고당 터가 있어 그렇게 부른다. 감고당은 숙종이 인현왕후의 친정을 위해 지어준 집이다. 인현왕후가 폐위된 뒤에 살았고, 1866년에 명성황후가 왕비로 책봉된 곳이다. 명성황후가 인현왕후의 일을 회상하여 감고당(感古堂)이라 이름 붙였다고 한다. 감고당은 현재 여주시 명성황후 생가 옆에 이전·복원됐다.

 

▲ 카페와 쇼핑 가게가 모여 있는 삼청동 카페 골목  



감고당길은 정독도서관에 다니는 학생과 연인들이 많이 지난다. 덕성여자고등학교 직전에 벽화가 눈에 들어온다. 지긋한 노부부가 입맞춤하는 그림으로 WE ARE YOUNG 이라고 쓰였다. 마치 벽화가 “너 진짜 젊어? 그럼 뽀뽀 하며 살아봐”라고 말하는 것 같다.

 

▲ 전통공예품 가게와 갤러리 등이 모여 있는 인사동 쌈지길   



감고당길이 끝나는 율곡로에서 길을 건너면 인사동으로 접어든다. 인사동  골동품거리는 몰락한 북촌의 고관대작들이 골동품을 내다 팔면서 생겼다.  땅거미가 진 인사동 골목으로 들어서니 차향이 그윽하고, 속이 출출해진다. 맛있는 밥집을 찾아 바삐 발걸음을 옮기면서 북촌 여행을 마무리한다.

 

▲ 깊은 사골육수가 일품인 비원칼국수   



○ 당일여행 :
북촌문화센터→북촌1경(창덕궁 전경)→북촌2경(원서동 공방길, 고희동 가옥)→북촌3경(가회동 11번지 일대)→북촌4경(가회동 31번지 언덕, 북촌전망대)→북촌5경(가회동 골목길 아래)→꼭두랑 한옥(꼭두박물관 분관)→북촌6경(가회동 골목길 위)→북촌7경(가회동 31번지)→삼청동 카페골목(북촌로5가길)→감고당길(율곡로3길)→인사동


○ 1박 2일 여행

첫날 : 북촌문화센터→북촌1경(창덕궁 전경)→북촌2경(원서동 공방길, 고희동 가옥)→북촌3경(가회동 11번지 일대)→북촌4경(가회동 31번지 언덕, 북촌전망대)→북촌5경(가회동 골목길 아래)→꼭두랑 한옥(꼭두박물관 분관)→북촌6경(가회동 골목길 위)→북촌7경(가회동 31번지)→삼청동 카페골목(북촌로5가길)→감고당길(율곡로3길)→인사동
둘째날 : 북촌전통공예체험관(공예 체험)→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 관련 웹 사이트

 - 중구 문화관광 www.junggu.seoul.kr/tour
 - 북촌한옥마을 http://hanok.seoul.go.kr
 - 꼭두박물관 www.kokdumuseum.com


○ 문의

 - 종로구청 관광기획팀 02-2148-1857
 - 북촌문화센터 02-2133-1372
 - 북촌전통공예체험관 02-741-2148
 - 북촌재동관광안내소 02-2148-4160
 - 북촌정독도서관관광안내소 02-2148-4161
 - 꼭두랑 한옥 02-766-3351


○ 잠자리

 -  락고재 : 종로구  계동길, 02-742-3410, http://rkj.co.kr (한옥스테이)
 - 명가재 : 종로구 북촌로9길, 02-763-6979, www.myeonggajae.com (한옥스테이)
 - 북촌게스트하우스 : 종로구 북촌로, 010-6711-6717, www.bukchon72.com (한옥스테이)
 - 효선당 : 종로구 율곡로5길, 02-725-7979, www.hyosundang.com
 - 고운당 : 종로구 자하문로, 02-2277-0808, www.gowoondang.com


○ 먹거리

 - 비원손칼국수 : 손칼국수·만두전골, 종로구 창덕궁1길, 02-744-4848
 - 황생가칼국수 : 칼국수·수육, 종로구 북촌로5길, 02-739-6334, http://hwangsanga.modoo.at
 - 만수옥 : 설렁탕·도가니탕, 종로구 북촌로, 02-763-1447
 - 토지 : 백반·한정식, 종로구 인사동14길, 02-737-0436
 - 두레 : 한정식, 종로구 인사동4길, 02-732-2919, www.foodsidae.com/dure

 

○ 주변 볼거리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운현궁, 정독도서관, 삼청공원 숲속도서관 / 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7/01/23 [07:58]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