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넘은 급수탑에 철도 문화 체험까지, 논산 연산역
충남 지역에는 서대전역, 강경역, 연산역에 급수탑을 만들었으나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간이역을 찾아가는 여행은 느림을 즐기는 여정이다. 서울 용산역에서 KTX를 타면 2시간 30분 만에 목포역에 닿는 세상이다. KTX는커녕 새마을호도 서지 않는 호남선의 간이역 연산역을 찾아간다. 빠르게 지나칠 때 미처 보지 못한 것을 자그마한 역에서 발견한다. 나태주 시인은 풀꽃에서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고 노래했다. 자세히, 오래 보려면 시간이 넉넉해야 한다.

▲ 철도문화체험의 장으로 거듭난 연산역 _ 한국관광공사  


논산 연산역은 상·하행을 더해서 기차가 하루에 10회 정차한다. 대전과 논산 사이에 있어 대전으로 통학하거나 장사하러 가는 사람들이 콩나물시루처럼 타고 다닌 적도 있었다. 지금은 도시로 떠나고, 자동차로 다니느라 기차 타러 올 사람이 없다. 덕분에 연산역의 시간은 자연의 속도에 맞춰 느긋하게 흐른다.

 

▲ 연산역 타임엽서  


연산역의 재미는 두 가지다. 등록문화재 48호로 지정된 급수탑을 구경하고, 철도 문화 체험을 하는 것이다. 연산역 급수탑은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급수탑 가운데 가장 오래됐다. 다른 지역 급수탑은 보통 콘크리트로 만든 데 반해, 연산역 급수탑은 화강석을 쌓고 철제 물탱크를 얹었다. 1911년 호남선 대전-강경 구간이 개통하면서 증기기관차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급수탑을 세웠으니, 100년이 지났다. 급수탑은 증기기관차를 디젤기관차로 바꾼 1970년대까지 제 기능을 충실히 했다.

▲ 증기기관차에 물을 대기 위해 세운 우리나라 최초의 연산역 급수탑   


충남 지역에는 서대전역, 강경역, 연산역에 급수탑을 만들었으나 현재 연산역만 남았다. 원기둥 모양으로 전체 높이는 16.2m, 한 번에 30t을 채울 수 있다. 목마른 증기기관차가 연산역으로 바삐 달려와 수증기를 내뿜으며 숨을 고르던 모습을 상상해본다.

 

▲ 열차운행에 관한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연산역은 철도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단체나 개인이 미리 신청하면 안전 복장에 헬멧을 착용하고 체험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체험을 위해 기차를 이용하는 이들이 많다. 승차권이 없으면 입장권을 끊고 들어간다. 유치원생이나 초등학생은 물론, 청소년과 어른 체험객도 있다.

▲ 조용한 간이역을 흔들며 지나는 기차  


급수탑 견학, 전호(깃발 신호) 체험, 기관사 체험, 선로 전환기 체험, 철도 안전 교육, 통일호 방송 체험, 승차권 발권 등 내용도 다양하다. 역대 1일 역장의 명패가 가득한 벽면이 이채롭다. 2014년 이후 1일 역장 체험이 중단되어 아쉽다.
기차가 오기를 기다리면서 역사 안팎을 둘러본다.

 

▲ 논산을 대표하는 학자 김장생을 모신 돈암서원    


역 안에는 연산역 타임 엽서를 위한 우체통이 있다. 오늘 발송 우편함, 1년 후 발송 우편함, 3년 후 발송 우편함이다. 바삐 사는 현대인에게 1년 뒤, 3년 뒤에 받을 엽서를 쓰다니… 엽서를 쓴 사실도 잊어버린 어느 날, 1년 전이나 3년 전에 보낸 엽서를 받는 것이다.

 

▲ 돈암서원 양성당    


논산 돈암서원(사적 383호)은 사계 김장생 선생을 모신 곳이다. 사계 선생이 타계하고 3년이 지난 1634년에 창건, 1660년에 사액서원이 됐으며, 서원 철폐령에도 살아남았다. 가장 눈에 띄는 건축물은 강당으로 쓰인 응도당(보물 1569호)이다. 비바람에서 벽을 보호하기 위해 건물 좌우에 눈썹지붕을 둔 것이 특색 있다. 응도당 지붕의 암막새 중 일부는 창건 당시 것이니 눈여겨보자.

▲ 느티나무숲에서 본 장 항아리와 명재고택  


윤증 선생이 지은 논산명재고택(중요민속문화재 190호)은 한옥의 멋과 함께 과학적·실용적인 면모를 살피기 좋다. 특히 안채와 광채는 통풍과 일조량, 빗물의 흐름을 위해 지붕은 어긋나게 하고 바닥은 대각선으로 놓았다. 대문 안에 내외 벽을 두어 안채의 사생활은 보호하면서도 벽 아래를 뚫어 들어오는 사람의 신분을 짐작할 수 있도록 설계한 아이디어가 놀랍다.

▲ 일조량과 통풍, 빗물빠짐까지 고려한 과학적인 한옥 명재고택   


사랑방에 설치한 안고지기(한 짝을 다른 짝에 몰아넣고 창문틀까지 열리게 한 문)도 훌륭하다.
이곳에서는 고택의 멋과 운치를 느끼며 하룻밤 묵어갈 수 있는 한옥스테이를 운영한다. 다례와 규방 공예, 천연 염색, 국악 공연 같은 체험도 가능하다.

 

▲ 명재고택에서 가까운 상상마당논산 


사랑채 동쪽에 놓인 항아리 수백 개가 고택과 어우러져 보기 좋다.
명재고택에서 차로 3~5분 거리에 KT&G상상마당 논산이 있다. 갤러리, 아틀리에, 체험관, 카페, 캠핑장 등 문화 예술과 레저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 관촉사와 논산평야까지 굽어보인다  


관촉사에 가면 보일 듯 말 듯 미소를 머금은 석조미륵보살입상(보물 218호)이 있다. 은진미륵이라는 이름으로 유명한데, 높이 18m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고려 시대 석조불상이다. 전체 비례에 비해 큰 얼굴이 천진난만하고 사랑스럽다.

 

▲ 천진한 얼굴의 미소가 보기좋은 관촉사 은진미륵   


경내로 들어갈 때 지나는 석문, 은진미륵 앞 석등과 오층석탑, 불경을 넣어서 돌리면 경전을 읽은 것 같은 효과를 준다는 윤장대 등 볼거리가 많다. 산신각 앞에 서면 관촉사 안팎은 물론 논산평야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 논산의 중심가 화지중앙시장   


화지중앙시장은 1970년대에 형성된 재래시장이다. 지금은 상설 시장이 됐는데, 요즘도 과거 오일장이 서던 끝자리 3·8일이면 시장을 찾는 이와 파는 이로 북적인다. 계절에 따라 인근 지역에서 수확한 농산물이 풍성하고, 정육·의류 상가가 많다. 강경 젓갈, 연산 대추, 상월 고구마, 양촌 곶감 등 비옥한 땅에서 자란 특산물도 다양하다.

 

 

▲ 신선하고 질 좋은 농축산물이 거래되는 화지중앙시장    


강경은 흔히 젓갈 사러 가는 곳이라고 생각하는데, 그 역사가 깊고 볼거리가 많다. 김장생 선생이 후학을 가르치던 죽림서원과 임리정, 송시열이 지은 팔괘정 등 조선 시대 건축물이 여럿이다. 금강 하류에 자리한 덕분에 수상 교통이 발달해서 조선 후기 평양, 대구와 함께 조선 3대 시장으로 꼽히기도 했다.

 

 

▲ 강경 근대문화유산거리    


논산에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록된 문화재 11개 가운데 하나가 연산역 급수탑이고, 나머지 10개가 모두 강경에 있을 정도로 의미 있는 근대건축물이 많다. 현재 강경역사관으로 쓰이는 구 한일은행 강경지점(등록문화재 324호), 강경 구 연수당 건재 약방(등록문화재 10호), 강경 중앙초등학교 강당(등록문화재 60호), 구 강경공립상업학교 관사(등록문화재 322호), 강경 갑문(등록문화재 601호), 강경성당(등록문화재 650호) 등이다. 근대건축 관련 자료를 배포하는 강경역사관을 시작점으로 잡는 게 좋다.

▲ 일제강점기때 지은 강경의 구 연수당 건재 약방  


등록된 근대건축물 외에 옛 건물을 복원한 강경근대문화코스를 걷다 보면 1950년대로 시간 여행을 하는 기분이 든다.
여정은 강경 읍내를 굽어보는 옥녀봉에서 마무리한다. 옥황상제의 딸이 내려와 놀았다는 전설이 깃든 곳으로, 읍내 전경과 금강을 굽어보는 풍광이 일품이다.

 

▲ 강경 옥녀봉에 오르면 금강 줄기가 시원하다    


당일여행

문화 탐방 : 연산역→논산명재고택→KT&G상상마당 논산→강경근대문화코스, 옥녀봉
명소 탐방 : 연산역→논산 돈암서원→관촉사→강경근대문화코스, 옥녀봉


1박 2일 여행

첫날 : 연산역→논산 돈암서원→솔바람길→화지중앙시장→KT&G상상마당 논산
둘째날 : 논산명재고택→관촉사→강경근대문화코스, 옥녀봉


○ 관련 웹사이트 
 - 논산시 문화관광 http://tour.nonsan.go.kr
 - 연산역(철도 문화 체험 신청) http://cafe.naver.com/yeonsanst/629 
 - 논산 돈암서원 http://donahmseowon.alltheway.kr/
 - 관촉사 http://gwanchoksa.modoo.at 
 - 논산명재고택 www.myeongjae.com
 - 화지중앙시장 www.traffer.com/specialmarket/sm_profile.action?smenu=1&specialMarket.id=1051
 - 강경읍사무소 www.nonsan.go.kr/ganggyeong


○ 문의 

 - 논산시청 관광체육과 041-746-5741~3
 - 연산역 041-735-0804
 - 화지중앙시장 041-735-3311
 - 관촉사 041-736-5700
 - 논산명재고택 041-735-1215
 - 강경읍사무소 041-746-8502


○ 잠자리

 - 논산명재고택 : 노성면 노성산성길, 041-735-1215, www.myeongjae.com (한옥스테이)
 - KT&G상상마당 논산 : 상월면 한천길, 041-734-6980, http://nonsan.sangsangmadang.com
 - 유명파크 : 강경읍 옥녀봉로, 041-745-4320
 - 리치모텔 : 강경읍 대흥로11번길, 041-745-2700, http://blog.daum.net/inusmotel


○ 먹거리

 - 달봉가든 : 젓갈백반, 강경읍 옥녀봉길27번길, 041-745-5565
 - 황산옥 : 생복탕, 강경읍 금백로, 041-745-4836
 - 소나무한정식 : 한정식, 논산시 논산대로, 041-735-7191, https://sonamu.tnaru.com
 - 고향해장국 : 해장국, 논산시 중앙로492번길, 041-734-3888, http://gohyangfood.modoo.at


○ 축제와 행사 : 
양촌곶감축제 2016년 12월 10~11일, 양촌리 체육공원, 041-746-8795, http://gotgam.nonsan.go.kr


○ 주변 볼거리 :
백제군사박물관, 개태사, 쌍계사, 탑정호, 죽림서원, 강경 갑문, 황산근린공원(전망대), 강경포구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6/11/26 [07:55]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