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선 따라 물결치는 억새의 바다, 정선 민둥산
강원도 정선군 남면에 위치한 민둥산(1118.8m)은 가을에 찾아야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강원도 정선군 남면에 위치한 민둥산(1118.8m)은 가을에 찾아야 제맛을 느낄 수 있다. 전국에서 손꼽히는 억새 명소이기 때문이다. 햇살과 바람에 하얗게 일렁이는 억새 군락은 단풍과 함께 가을 정취를 전하는 대표적인 풍경이다.

▲ 민둥산 주변의 빼어난 조망 _ 한국관광공사     



민둥산은 7부 능선을 넘으면 나무 한 그루 찾아보기 힘든 구릉지다. 멀리 정상을 바라보는 이 지점부터 억새 산행의 하이라이트다. 초가을에 이삭이 패기 시작한 억새가 10월 중순이면 드넓은 평원을 하얗게 뒤덮는다. 다 자란 억새는 어른 키를 훌쩍 넘는다.

▲ 민둥산 정상으로 향하는 길    


부드러운 능선을 따라 오르는 길은 가도 가도 끝없는 억새의 바다다. 정상에 오르는 동안 지억산, 함백산, 지장산, 가리왕산, 태백산 등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풍경이 함께한다. 은백색으로 빛나는 한낮의 억새가 만추의 서정을 전한다면, 황금빛으로 물든 해 질 녘 억새는 아련한 슬픔마저 느껴진다.

▲ 민둥산 정상 


민둥산 산행은 일반적으로 증산초등학교 앞에서 시작한다. 경사가 완만한 3.2km와 가파른 2.6km 중에 택할 수 있다. 어느 쪽이든 2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밋밋한 정상 부근과 달리 능선에 이르기까지 울창한 숲이 이어지고, 경사도 급한 편이다. 오르막을 한참 걸어 숨이 턱에 찰 때쯤 능선에 올라서면, 조망이 트이며 시원한 바람이 이마에 맺힌 땀을 식혀준다. 

 

▲ 정상에서 증산초교 쪽으로 내려가는 하산길  


능전마을에서 발구덕마을을 거쳐 올라갈 수도 있다. 증산초등학교 앞에서 421번 지방도로를 따라가면 능전이다. 발구덕은 해발 800m에 자리한 마을로, 30~40분 가볍게 오르면 정상을 밟을 수 있다. 시간을 단축하려는 이들은 차로 발구덕마을까지 간 뒤 정상에 오르기도 하지만, 탐방객이 많은 시기에는 차량을 통제한다. 여유가 있거나 좀 더 긴 산행을 원한다면 삼내약수에서 출발하는 4.9km 코스를 택해도 좋다. 정상까지 2시간 30분쯤 걸린다. 올해로 21회를 맞는 민둥산억새꽃축제는 9월 24일~11월 13일에 열린다.

▲ 민둥산억새꽃축제를 즐기는 탐방객   



민둥산은 열차 여행지로도 인기다. 청량리역에서 민둥산역까지 정기 열차를 이용할 수 있고, 관광열차인 정선아리랑열차(A-train)도 민둥산역에 서기 때문. 정선아리랑열차는 매일 오전 8시 20분에 청량리역을 출발해 민둥산역을 거쳐 정선역, 아우라지역까지 운행한다(월·화요일 운휴, 정선오일장이나 공휴일인 경우 운행).

▲ 민둥산역사    



끝자리 2·7일에 열리는 정선오일장은 1966년 개장, 국내 대표 전통시장으로 자리 잡은 정선의 명물이다. 넉넉하고 푸근한 시골 인심이 넘치고, 곤드레나물과 더덕, 황기 등 농산물도 구입할 수 있어 인기다. 다양한 전과 콧등치기, 올챙이국수, 감자옹심이 등 산촌 먹거리를 맛보는 재미도 빼놓을 수 없다.

▲ 정선아리랑시장은 상설로 운영된다. 평일 시장 풍경    



묽은 메밀 반죽에 배추를 얹어 지진 메밀부침개, 다진 김치를 넣은 메밀전병, 고소한 녹두전, 달콤하고 쫀득한 수수부꾸미를 한 접시에 담은 모둠전이 정선오일장의 대표 별미다. 오일장 외에 토요일마다 주말장이 서고, 매일 상설 시장도 열린다.

▲ 정선아리랑시장의 별미인 모둠전   



시장과 함께 화암동굴, 아우라지, 병방치스카이워크를 연계해서 여정을 계획하면 좋다. ‘금과 대자연의 만남’을 주제로 꾸민 화암동굴은 1945년까지 금을 캔 천포광산이었다. 역사의 장, 금맥 따라 365, 동화의 나라, 금의 세계 등 주제에 따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아이들에게는 훌륭한 교육의 장이다. 매표소에서 동굴 입구까지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가며 창밖 경치를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다.

▲ 화암동굴 상하부를 연결하는 길이 220m의 계단     



아우라지는 정선아리랑 애정편의 무대다. 가사에는 폭우로 물이 불어 강을 사이에 두고 만나지 못하는 여량 처녀와 유천리 총각의 안타까운 사연이 담겼다. ‘아우라지 뱃사공아 배 좀 건너주게 / 싸릿골 올동박이 다 떨어진다 / 떨어진 동박은 낙엽에나 쌓이지 / 사시장철 임 그리워서 나는 못 살겠네….’ 송천과 골지천이 어우러지는 이곳부터 천 리 물길을 따라 한양까지 목재가 운반되었다. 전국에서 모여든 떼몰이꾼의 아리랑 소리가 끊이지 않은 곳이기도 하다.

▲ 아우라지 풍경 



병방치스카이워크는 동강 물줄기가 한반도 모양 지형을 감싸고 흐르는 비경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해발 583m 아찔한 절벽 끝에 U자형으로 돌출된 구조물을 세우고, 바닥에 강화유리를 깔아 마치 하늘 위를 걷는 듯하다.

▲ 병방치스카이워크



○ 당일여행 : 민둥산→정선아리랑시장

 

○ 1박 2일 여행 :
첫날 : 민둥산→화암동굴→정선아리랑시장
둘째날 : 병방치스카이워크→아우라지


○ 관련 웹사이트

 - 정선여행(정선군 문화관광) www.ariaritour.com
 - 정선아리랑시장(오일장) http://blog.naver.com/jungsun_mk
 - 화암동굴(정선군시설관리공단) www.jsimc.or.kr
 - 병방치스카이워크(아리힐스) www.ariihills.co.kr


○ 문의

 - 정선군청 문화관광과 033-560-2369
 - 정선군 관광안내 1544-9053
 - 화암동굴 033-560-3410


○ 잠자리

 - 하이랜드호텔 : 고한읍 고한로, 033-591-3500, www.hi-landhotel.co.kr (굿스테이)
 - 정선메이플관광호텔 : 남면 무릉1로, 033-592-5555, www.jsmaple.co.kr
 - 도사곡휴양림 : 사북읍 지장천로, 033-560-3456, www.jsimc.or.kr


○ 먹거리

 - 동박골 : 곤드레나물밥, 정선읍 정선로, 033-563-2211
 - 싸리골식당 : 곤드레나물밥, 정선읍 정선로, 033-562-4554, www.ssarigol.com
 - 동광식당 : 황기족발·콧등치기, 정선읍 녹송1길, 033-563-3100
 - 한치식당 : 황기족발·콧등치기·감자옹심이, 정선읍 녹송1길, 033-562-1068
 - 석곡집 : 감자옹심이·올챙이국수, 정선읍 5일장길, 033-562-8322


○ 축제와 행사 : 민둥산억새꽃축제 2016년 9월 24일~11월 13일, 민둥산 일원, 033-591-9141(민둥산억새꽃축제위원회), http://nm.jeongseon.go.kr / 정선아리랑제 : 2016년 10월 1~4일, 아라리공원 일원, 033-563-2646(정선아리랑제위원회), www.arirangfestival.kr


○ 주변 볼거리 : 화암약수, 몰운대, 함백산, 삼탄아트마인, 정선레일바이크 / 관광공사_사진제공

 

 

 

기사입력: 2016/10/02 [05:35]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