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추천, 9월에 가볼만한 곳
세계유산 다시 즐기기 이라는 테마로 9월에 가볼 만한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이성훈
광고

관광공사는 세계유산 다시 즐기기 이라는 테마로 9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백제인이 꿈꾸던 미래, 익산 백제역사유적지구 (전북 익산), 고인돌에서 채석장까지 거석문화의 진수, 화순고인돌유적 (전남 화순), 조선 왕릉의 박물관을 만나다, 구리 동구릉 (경기 구리), 정조의 효심이 낳은 성곽의 꽃, 수원 화성 (경기 수원), 화산이 빚어낸 겹겹이 쌓인 시간 속을 걷다. (제주특별자치도), 문무왕 만나러 가는 왕의 길, 신문왕 호국행차길 (경북 경주) 등 6곳을 선정 발표하였다.

▲ [전북 익산]왕궁리유적 전경



백제인이 꿈꾸던 미래, 익산 백제역사유적지구, 익산은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유산을 품은 도시다. 왕궁리 유적과 미륵사지 등 익산 백제역사유적지구는 문화적으로 융성한 백제 후기를 대표하는 유산이다. 공주와 부여에 가려졌던 익산 백제역사유적지구는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함께 등재됐다. 금마면 익산 미륵사지는 가람 배치가 독특한 백제 최대 사찰 터이고, 미륵사지 석탑(국보 11호)은 백제 무왕 때 건립된 것으로 알려진 국내 최대의 석탑이다.

▲ [전북 익산]미륵사지 입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이정표  



미륵사지 석탑은 현재 복원 작업 중이며, 복원 과정을 참관할 수 있다.
왕궁면 익산 왕궁리 유적은 백제의 궁궐터로 추정되는 곳이다. 직사각형 왕궁 터에서 정원 유적, 금을 가공하던 공방 터, 수도를 상징하는 기와 등이 발굴됐다. 세계유산을 찾는 익산 여행 때는 보석박물관, 두동교회 등을 함께 둘러보면 좋다. 익산시청 문화관광과 063-859-5797

 

▲ [전남 화순]관청바위 고인돌 군 전경  



고인돌에서 채석장까지 거석문화의 진수 화순고인돌유적, 화순은 강화, 고창과 함께 지난 200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이름을 올렸다. 1995년 발견되어 가장 늦게 모습을 드러냈지만, 산기슭에 분포해서 보전 상태가 양호하다. 도곡면 효산리와 춘양면 대신리를 한길로 잇는 보검재 5km 구간에 있어 탐방 동선도 편리하다. 무엇보다 고인돌과 채석장을 같이 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 [전남 화순]괴바위 고인돌의 굄돌   



고인돌이 도로 옆에 밀집하고, 산기슭에는 응회암 채석장이 있다. 그 가운데 감태바위 채석장은 여러 가지 고인돌과 채석한 덮개돌, 바위에 나무쐐기를 박은 자국 등을 가까이 볼 수 있다. 탐방 동선은 도곡면 효산리에서 진입하는 게 수월하나, 춘양면 대신리 고인돌발굴지보호각을 보고 출발하면 고인돌 문화를 이해하기 수월하다. 운주사, 적벽투어 등과 연계한 화순 돌 문화 여행도 가능하다. 화순고인돌유적 대신리 발굴지 061-379-3907

 

▲ [경기 구리]건원릉을 앞에서 본 모습     



조선 왕릉의 박물관을 만나다, 구리 동구릉, 조선 왕릉은 조선왕조 500여 년에 이르는 역사를 품고 있다. 세계에서 그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훼손·인멸되지 않고 온전하게 보존되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고귀한 문화유산이다. 구리 동구릉(사적 193호)은 조선 왕릉 가운데 가장 많은 9기가 모여 있어, 조선 왕릉 박물관이라 할 정도로 다양한 왕릉과 역사가 전해진다. 주변에 숲이 울창하고, 자연 생태도 잘 보존되어 산책이나 휴식을 위한 공간으로 손색이 없다.

 

▲ [경기 구리]건원릉의 병풍석과 난간석   



서울 시내와 경기도 일대가 내려다보이는 아차산은 가족과 함께 산행하기 좋다. 등산로 초입에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촬영한 고구려대장간마을과 아차산고구려유적전시관, 산등성이에 고구려의 군사시설인 아차산 일대 보루군(사적 455호)이 있어 산행과 유적 답사를 겸하는 코스다. 구리타워와 구리시곤충생태관, 신·재생에너지전시관은 구리시 자원회수시설에 자리 잡아 함께 둘러보기 좋고, 구리코스모스축제가 열리는 구리한강시민공원도 가까워 초가을 가족 나들이 장소로 제격이다. 구리시청 문화예술과 031-550-8353

 

▲ [경기 수원]화성에서 야경이 가장 빼어난 방화수류정과 용연 



정조의 효심이 낳은 성곽의 꽃, 수원 화성,
과학적이고 실용적으로 건축된 수원 화성은 그 가치를 인정받아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우리나라 건축 역사에서 독보적인 건축물로 꼽히며, 성곽의 꽃이라고 불릴 정도로 빼어난 모습을 보여준다. 2016년은 수원 화성 방문의 해로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이 더욱 다양하다. 성곽을 따라 이어진 길이 운치 있고, 옛 성벽과 도심의 빌딩이 어우러진 경치도 볼 만하다.

 

▲ [경기 수원]신풍루 앞에서 펼쳐지는 무예24기 공연    



정조가 화성 행차 중에 머문 화성행궁에서는 장용영 무사들이 날마다(월요일 제외) 무예24기 공연을 선보이며, 일요일에는 장용영 수위 의식이 진행된다.
수원 화성 축성에 관한 이해를 돕는 수원화성박물관, 독특한 기획 전시로 문화 충전을 해주는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월화원, 화가이자 여성 운동가 나혜석을 기리는 나혜석거리에서 여행을 마무리한다. 수원문화재단 031-290-3600 

 

▲ [제주 제주]거문오름 전망대에서 바라본 오름 군락   



화산이 빚어낸 겹겹이 쌓인 시간 속을 걷다, 2007년 한라산과 성산일출봉, 거문오름용암동굴계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됐으며 2010년에는 산방산, 용머리해안 등 12개 명소가 유네스코 선정 세계지질공원 타이틀을 달았다. 성산·오조 지질트레일은 세계자연유산이자 세계지질공원인 성산일출봉과 성산리, 오조리를 두루 지나는 도보 여행 코스다. 내수면을 따라 7km 남짓 걷는 동안 식산봉과 족지물, 투물러스 지형, 아픈 역사가 새겨진 터진목과 동굴 진지 등을 만난다.

 

▲ [제주 제주]호수처럼 펼쳐진 내수면 너머로 성산,오조 지질트레일의 성산일출봉이 우뚝 솟아 있다.  



거문오름은 만장굴을 비롯해 여러 용암동굴을 만든 모체다. 해설사와 함께 신비한 화산지형, 동굴 진지, 곶자왈이 펼쳐진 분화구 안을 탐방한 뒤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에서 제주도의 탄생 과정과 지질구조, 한라산의 생태 등을 배워보자. 만장굴은 세계적 규모를 자랑하는 용암동굴로 용암 유선, 용암 선반과 더불어 높이 7.6m에 이르는 용암 석주가 고스란히 남아 있다. 제주관광공사 064-740-6074,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1800-2002

 

▲ [경북 경주]신문왕 호국행차길 안내판이 서 있는 곳에서 본격적인 오솔길이 시작된다.    



문무왕 만나러 가는 왕의 길, 신문왕 호국행차길, 신문왕이 아버지가 잠든 대왕암(문무대왕릉)을 찾아간 신문왕 호국행차길 걷기는 신라를 새롭게 만나는 방법이다. 그 길에는 통일신라 격동의 역사와 만파식적 신화가 담겨 있다. 궁궐을 출발한 신문왕의 행차는 토함산과 함월산 사이 수렛재를 넘어 천년 고찰 기림사에 이른다. 수렛재는 구렁이 담 넘어가듯 오르는 유순한 길로, 울창한 활엽수림이 장관이다.

 

▲ a-[경북 경주]입향조 손소가 지은 월송손씨의 종갓집 서백당    



중간에 만나는 용연폭포는 용의 전설을 품고 시원하게 흘러내린다.
걷기는 기림사에서 끝나지만, 경주 감은사지를 거쳐 이견대와 대왕암까지 둘러보자. 죽은 문무왕이 용이 되어 드나들던 감은사지와 이견대에서 바라보는 대왕암이 감동적이다. 한편 경주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양동마을이다. 기와집과 초가집이 평화롭게 어우러진 양동마을에서 조선 시대의 풍경과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경주시청 관광컨벤션과 054-779-6077~9 / 한국관광공사_ 사진제공

 

 

 

기사입력: 2016/08/24 [01:18]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