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지재, 충청북도 문화재자료 지정예고

충청북도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충청북도 문화재자료로

이소정 | 기사입력 2022/06/20 [04:54]

옥천 지재, 충청북도 문화재자료 지정예고

충청북도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충청북도 문화재자료로

이소정 | 입력 : 2022/06/20 [04:54]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충남 옥천군은 청성면 장수리 소재 서당 건물인 옥천 지재(沃川 止齋)가 충청북도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충청북도 문화재자료로 지정예고 됐다. 충청북도는 지난 17일 옥천 지재를 충청북도 문화재자료로 30일간 지정예고하고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충청북도 문화재로 지정될 예정이다.

 

▲ 청성면 장수리 소재 서당 건물인 옥천 지재 _ 옥천군

 

옥천 지재는 조선 중기의 유학자 김옥정(金玉鼎, 1471~?, 중종 25년(1535) 성균생원 급제)이 건립한 서당이다. 이후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유학자 미호 김원행(金元行, 1703~1772)이 건물의 배산인 구지봉(求止峰)에서‘구(求)’자를 빼고 지재라 하였다. 지재 건물은 44.43㎡ 규모로 구조는 정면 5칸, 측면 1칸 반의 홑처마, 팔작지붕 건물이다. 이 건물은 유교적 특징을 나타내는 검소하고 소박한 수장수법을 사용하여 지역적 서당의 특징을 잘 드러내고 있다. 

 

특히 해방 이전까지는 한학(漢學)을 학습시키던 서당으로서 역사적 가치가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재는 금릉 김 씨 종중의 재실로 이용되면서 문중의 구심점 역할을 한 의미 있는 장소로서 문화재로 지정예고 되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에 대한 발굴과 고증을 통하여 지역의 자긍심을 높이고, 전통의 문화자원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충북 옥천군 청산면 교평2길 1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남열해돋이해수욕장, 명사십리해수욕장, 분계해수욕장등 3곳 8월 추천관광지로 선정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