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분청문화박물관, "왕실도자, 색을 입히다”

분청사기에서 왕실도자기에 담긴 이야기를 전하다

강성현 | 기사입력 2021/10/21 [11:59]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왕실도자, 색을 입히다”

분청사기에서 왕실도자기에 담긴 이야기를 전하다

강성현 | 입력 : 2021/10/21 [11:59]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전남 고흥군 분청문화박물관은 10월 26일부터 내년 2월 2일까지 "왕실도자, 색을 입히다 - 분청사기와 왕실도자 특별교류전"을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분청사기와 함께 조선 왕실에서 사용되었던 도자기를 선보이고, 왕실의 세계 각국 도자기 소비와 수용을 소개하면서 근대 국가로 개혁하려는 왕실의 노력을 보여주기 위해 마련하였다. 

특히 조선 개국 이래 대한제국까지 의례에 중심으로 사용되었던 <백자 청화 용준>과 조선과 프랑스의 수교(1886년)를 기념하여 프랑스 사디 카르노 대통령(Marie François Sadi Carnot)이 고종에게 선물한 <백자 채색 살라미나(Salamine)병>도 전시된다. 

 

▲ 고흥분청문화박물관, 왕실도자, 색을 입히다 특별교류전시 개최


이번 전시된 100여점의 유물은 지난해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新왕실도자, 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에서 선보인 전시품 중 일부로, 조선왕실의 문화유산을 감상하면서 코로나 19로 지친 마음이 치유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두 기관이 함께 전시를 준비하였다. 또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적극적인 전시 시설물 대여 협조로 다채로운 전시가 추진될 수 있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자유분방한 분청사기 와 형식화된 왕실 도자, 각각의 매력을 한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는 기회로, 운명적 변천과정과 당시 궁궐의 생활문화를 만남을 통해 코로나 19로 인해 힘들고 지친 지역민들에게 풍부한 볼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남 고흥군 두원면 분청문화박물관길 1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천시 청풍호반 케이블카, 포레스트 리솜 인바운드 안심관광지 선정
1/3
광고
광고